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나는 SOLO’ 옥순·정숙, 최종 선택 앞두고 오열...“미안해, 나 어떡해”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2/06/21 [10:30]

‘나는 SOLO’ 옥순·정숙, 최종 선택 앞두고 오열...“미안해, 나 어떡해”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2/06/21 [10:30]

 

 

‘나는 SOLO(나는 솔로)’에서 최종 선택을 코앞에 두고 또 한 번의 오열 사태가 발발한다.

 

22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 PLAY(이엔에이플레이)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8기 인기녀’ 옥순과 정숙이 최종 선택 직전 폭풍 눈물을 쏟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8기는 마지막까지 결과를 알 수 없는 ‘로맨스 카오스’ 상황에 맞닥뜨린다. 이들의 복잡한 러브라인을 지켜보던 MC 송해나는 “다 된 것 같은데 이렇게 무너진다고?”라며 충격을 금치 못한다.

 

뒤이어 최종 선택 직전, 솔로남이 솔로녀에게 스케치북에게 자신의 진심을 써 전달하는 ‘고백 타임’이 펼쳐지는데 여기서 한 솔로남은 용기 있는 글로 마음을 고백하는 것은 물론, 깜짝 시그널까지 전달한다. 그런데 옥순은 한 솔로남의 고백을 지켜보다가 갑자기 눈물을 쏟는다.

 

옥순은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잘 모르겠다”며 말을 아끼다가 “사실 안 보고 싶었는데…”라는 속내를 털어놔 3MC를 ‘입틀막’하게 만든다. 나아가 옥순은 “충분히 고마운데 고마움을 표현 못할 것 같아서 미안하다”라고 덧붙이며 알쏭달쏭한 심경을 전한다.

 

‘솔로나라 8번지’ 입성 후 우아한 미소를 잃지 않던 정숙 역시 눈물의 주인공이 된다. 마음을 정하기 전 솔로녀들과 숙소에 모여 앉은 정숙은 돌연 눈물을 쏟고, 좀처럼 마음을 추스르지 못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어 정숙은 “이 안에서 힘들었고…”라고 한 뒤, 한참을 울다가 “아이고, 어떡하냐. 진짜…”라며 말을 잇지 못한다. 정숙이 최종 선택 직전 무슨 심경의 변화를 보인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8기의 최종 선택 결과가 공개되는 ‘나는 SOLO’는 22일(수) 밤 10시 30분 ENA PLAY, SBS PLUS에서 방송된다.

 

사진 제공=ENA PLAY, SBS PLU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포토뉴스] -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