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간주도 협의체 ‘경제 규제혁신TF’ 내달 첫 성과물 도출

추 부총리 “TF 적정성·효과성 검증…경제규제심판부 설치”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09:21]

민간주도 협의체 ‘경제 규제혁신TF’ 내달 첫 성과물 도출

추 부총리 “TF 적정성·효과성 검증…경제규제심판부 설치”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6/24 [09:21]

정부가 ‘경제 규제혁신TF’를 민간이 주도하는 성과 지향적 협의체로 운영하고 그 첫 번째 결과물을 내달 도출하기로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경제 규제혁신 TF 1차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새 정부는 규제혁신을 제대로 추진해 침체된 우리 경제의 활력과 역동성을 복원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

이를 위해 정부는 추 부총리가 팀장을 맡고 관계장관들이 참여하는 ‘경제 규제혁신TF’를 정부 주도의 회의체가 아닌 민간이 주도하는 성과 지향적 협의체로 운영할 방침이다.

 

추 부총리는 “풍부한 경험과 전문적 식견을 가진 민간 전문가를 TF 공동 팀장 및 위원으로 대거 참여시켜 민간이 규제혁신 논의 및 의사결정의 중심이 되도록 하는 등 규제 정책이 정부만의 권한이라는 고정관념에서 탈피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TF 내 구성될 실무작업반 검토 결과의 적정성 및 효과성을 검증하기 위해 경제규제심판부도 설치·운영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7월 중 첫 번째 성과물을 도출하겠다”고 밝혔다.

 

TF는 ▲현장 애로 ▲환경 ▲보건·의료 ▲신산업 ▲입지규제 ▲인증제도 ▲그림자 규제 등 기업과 시장을 옥죄는 핵심규제를 혁파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추 부총리는 “이번이 규제혁신을 성공시킬 마지막 기회라는 각오로 국민 안전·건강 등을 제외한 규제는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게 정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