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경찰청, 전사·순직경찰관의 희생 기리기 위해 추모비 건립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6/24 [07:52]

광주경찰청, 전사·순직경찰관의 희생 기리기 위해 추모비 건립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6/24 [07:52]

▲ 광주경찰 추모공원 제막식 거행

 

▲ 광주경찰 추모공원 제막식 거행




광주경찰청(청장 임용환)은,
6. 23.(목) 오전 10시, 청사 내 주민쉼터에 조성된 「광주경찰 추모공원」에서 제막식을 개최하고, 전사·순직경찰관들의 희생을 기렸다.

이날 행사에는 전사·순직경찰 유가족 40명을 비롯해 광주시 자치경찰위원장, 광주시경우회, 광주광역시 6.25참전경찰유공자회, 경찰유가족회, 경찰 협력단체 등 150여 명이 참석했다.

광주경찰청은 지난 2018년에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 선배·동료 경찰관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별관 건물 내 ‘광주경찰 추모관’을 조성하였으나,

장소가 협소하고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추모비 건립을 시작하여 추모시설을 새롭게 단장하였다.

광주경찰 추모비에는,

기존 광주경찰 추모관에 명각한 52명의 순직경찰관을 비롯하여, 창경 이후 광주권 경찰서에서 전사·순직한 경찰관 총 253명 한 분 한 분의 이름을 정성껏 각인하여 명패에 새겨 넣었다.

공원 중앙에 세워진 추모탑은 5개의 기둥으로 각각 광산구, 동구, 서구, 남구, 북구의 5개 구를 형상화함으로써 ‘광주광역시’를 의미하도록 설계하였다.

전체적으로는 추모비가 추모탑을 감싸 안은 모습을 통해, 국가와 국민을 위해 산화한 경찰 영웅들이 광주를 감싸 안아 지켜주기를 소망하는 의미를 담았다.

유가족들이 참석한 가운데 치러진 이날 제막식에서,

임용환 광주경찰청장은 “여기 모신 선배님들의 고귀한 뜻을 이어받아 든든하고 공정한 광주경찰로서, 시민의 신뢰를 바탕으로 보다 안전한 광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며 각오를 다졌고,

광주경찰청 직원 일동은 유가족들의 아픔을 위로하고, 전사·순직경찰관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계승하여 광주치안을 더욱 안정적으로 유지해나갈 것을 다짐하였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유가족들은 그리운 가족을 기릴 수 있는 추모공간을 마련해준 광주경찰청과 관계자들의 노력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광주경찰 추모공원은 광주시민 모두에게 열린 공간으로, 누구나 추모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개방될 예정이다.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