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지자체 여성공무원 전체 48.1%…5급 이상은 24.3%

행안부, ‘2021년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 책자 발간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7/01 [08:37]

지자체 여성공무원 전체 48.1%…5급 이상은 24.3%

행안부, ‘2021년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 책자 발간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7/01 [08:37]

지난해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여성 공무원 비율이 48.1%로 절반에 육박했다. 5급 이상 공무원 2만 5431명 중 여성 비율은 24.3%로 6171명 이었다.

 

행정안전부는 30일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의 여성공무원 현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2021년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 책자를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급 공채 합격자 중 여성 합격자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고, 8·9급 공채 합격자 중 여성 합격자는 60.4%를 차지했다.

 

▲ 연도별 자치단체 여성공무원 비율(2021년 말 기준)  ©



지난해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은 전년 13만 6071명에서 14만 5379명으로 늘었다. 여성공무원 비율은 48.1%로 전년 대비 1.5%p 올랐다.

 

여성공무원 비율이 높은 지역은 부산 53.8%, 서울 51.6% , 인천 51.3% 순이었다. 올해 처음으로 경기, 광주, 울산 지역도 50%를 넘어섰다.

 

지방자치단체 5급 이상 공무원 2만 5431명 중 여성은 6171명으로 24.3%를 차지했다. 전년 5165명 20.8%에 비해 3.5%p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37.4%로 가장 높았고 울산 33.4%, 서울 30.6%가 뒤를 이었다. 대체로 도 단위보다는 광역시에서 여성공무원 강세 현상이 두드러졌다.

 

5급으로 승진할 수 있는 6급 여성공무원의 비율도 44.0%로 전년보다 2.2%p 높아졌다. 기획, 예산, 인사, 감사, 실국주무과 등 주요부서에 근무하는 여성 비율도 46.3%로 전년보다 3.0%p 늘었다.

 

특히 지난해 7급 공채 합격자 633명 중 여성 합격자는 337명으로 역대 최고치인 53.2%를 기록했다. 8·9급 공채 합격자 2만 1633명 중 여성 합격자는 1만 3062명으로 60.4%였다.

 

▲ 연도별 지방직 7급 및 9급 공채 여성합격자 비율(2012년~2021년)  ©



한편 2021년 한 해 동안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로 추가 합격한 공무원은 남성이 242명으로 여성 48명보다 더 많았다.

 

출산휴가자는 전년도 5746명에서 6277명으로 9.2%p 증가했고, 육아휴직자 또한 전년도 1만 4167명에서 1만 6603명으로 증가했다.

 

남성 육아휴직자는 전년 2928명에서 3780명으로 29.1%p 크게 증가해 일과 가정의 양립을 위한 노력은 여성뿐 아니라 남성에게도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임상규 행안부 자치분권정책관은 “이번 통계분석 결과, 자치단체 여성공무원 및 5급 이상 여성 관리자는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앞으로 자치단체 공무원들의 일·가정 양립과 역량 발휘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안부는 자치단체 인사제도 개선 및 기본정책 수립을 위한 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해마다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통계’를 책자로 발간해 행안부 누리집과 통계청을 통해 공표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