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샘고을 정읍으로 떠나는 ‘농뚜레일’ 기차여행 ‘호응’

- 기차여행 전문가·블로거 등 50여 명 농촌문화 체험

이미란 기자 | 기사입력 2022/07/04 [18:38]

샘고을 정읍으로 떠나는 ‘농뚜레일’ 기차여행 ‘호응’

- 기차여행 전문가·블로거 등 50여 명 농촌문화 체험

이미란 기자 | 입력 : 2022/07/04 [18:38]

정읍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629일부터 72일까지 4일간 정읍의 관광명소를 둘러보고 농촌문화를 체험하는 농촌체험 여행 농뚜레일을 운영했다.

 

농뚜레일은 계절마다 다른 색깔의 아름다움을 느낄 수 있는 정읍의 관광명소를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여행에는 기차여행 전문가와 블로거, 일반인 체험객 등 총 52명이 참여했다.

 

참여자들은 먼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무성서원을 찾아 인류 공동의 유산으로서 가치와 역사적 의미를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10ha 규모의 라벤더 관광농원을 방문해 보랏빛 융 카펫을 깔아 놓은 듯한 라벤더 물결을 감상하고 향기를 만끽했다.

 

또 정읍 9경 중 8경으로 지정된 쌍화차 거리를 둘러보고 옹동 숙지황을 주재료로 구절초를 가미해 깊은 맛을 낸 쌍화차를 시음했다.

 

마지막으로 농촌체험 교육농장 타조농장알로에농장을 찾아 타조 먹이 주기와 알로에 청 만들기 등을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 참여자는 곱돌에 따끈하게 끓여져 나온 쌍화차와 이국적인 풍경의 보랏빛 라벤더 물결, 일상에서 경험해보기 힘든 타조체험 등을 통해 눈도 마음도, 입도 즐거운 여행이었다고 말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지속적인 농촌체험 관광상품 개발을 통해 정읍의 관광자원과 농촌체험 상품을 널리 알리겠다이를 통한 관광객유치로 농가소득 증대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뚜레일은 농촌진흥청과 한국철도공사, 지방자치단체가 공동으로 개발해 20195월에 출시한 기차 타고 떠나는 농촌여행 상품이다. 논두렁, 두레, 레일(rail) 등 농촌과 철도가 연상되는 단어를 조합해 농촌과 철도의 연결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정읍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