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공군 함영택 사무관, 난치성 혈액암 환자 돕기 위한 조혈모세포 기증

‘21년 ‘조혈모세포 기증’ 내용 접하고 망설임 없이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이웃사랑 실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7/07 [10:08]

공군 함영택 사무관, 난치성 혈액암 환자 돕기 위한 조혈모세포 기증

‘21년 ‘조혈모세포 기증’ 내용 접하고 망설임 없이 조혈모세포 기증으로 이웃사랑 실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7/07 [10:08]

▲ 공군 군수사령부 항공소프트웨어지원소 함영택 사무관



공군 군수사령부 항공소프트웨어지원소(SW지원소) 소속 함영택 사무관(5급)이 7월 6일 혈액암 환자를 돕기 위해 조혈모세포를 기증하여 부대원들의 귀감이 되고 있다.


′07년 공군 부사관(항과고 36기)으로 임관하여 정보체계관리 분야에서 근무하다 ′16년부터 공군 군무원으로 재직하고 있는 함 사무관은 평소 헌혈 등 봉사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하며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해왔다.

그러던 중 함 사무관은 ′21년 가을에 헌혈을 하면서 건강한 조혈모세포가 혈액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완치’라는 희망을 준다는 헌혈 담당 의사의 설명을 듣고, 자신의 작은 도움이 다른 누군가에게 희망찬 새 출발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해 망설임 없이 조혈모세포 은행협회에 자신의 유전자 정보를 등록했다.

조혈모세포의 경우 조직적합성항원(HLA : Histocompatibility Antigen)형이 일치해야 기증 및 이식이 가능한데, 가족이 아닌 경우에는 일치할 확률이 수만 분의 1 수준으로 매우 낮아 타인 간에 일치하기는 사실상 매우 어렵다.

그러나 약 8개월이 지난 ′22년 5월 함 사무관은 조혈모세포 은행협회로부터 유전자 정보가 일치하는 환자가 있다는 연락을 받았고, 조금이라도 빨리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하기 위해 절차를 서둘렀다.

함 사무관은 건강검진과 유전자 검사 등 필수 절차를 거친 뒤 7월 5일부터 7일까지 입원해 약 5시간에 걸친 조혈모세포 채취 수술방식으로 기증을 마쳤다.

함 사무관의 조혈모세포 기증 소식이 부대에 알려지자 군수사령관(소장 김정일, 공사 36기)은 격려 서신을 통해 “함 사무관의 헌신적이고 모범적인 행동이 군수사 전 장병들에게 귀감이 되었다”고 치하했으며, SW지원소 동료들은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함 사무관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응원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함 사무관은 “이번 조혈모세포 기증을 통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어 많은 보람을 느낀다”며 “저의 조혈모세포 기증이 계기가 되어 공군 내 조혈모세포 기증 동참자가 늘어나 더 많은 혈액암 환자가 새 생명을 찾았으면 좋겠다”고 기증 소감을 밝혔다.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