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 대통령 “청와대, 국민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기획해 달라”

문체부 업무보고에서 지시…“문화생활의 공정한 접근 기회 보장” 강조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7/22 [09:44]

윤 대통령 “청와대, 국민 복합문화예술 공간으로 기획해 달라”

문체부 업무보고에서 지시…“문화생활의 공정한 접근 기회 보장” 강조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7/22 [09:44]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국민에 개방된 청와대 활용 방안과 관련, “본관과 영빈관 등 청와대 공간이 국민의 복합문화예술 공간이 될 수 있도록 기획해 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부터 부처 업무보고를 받고 “청와대의 기존 소장 작품뿐 아니라 국내의 좋은 작품들을 많이 전시해 국민이 쉽게 감상할 수 있게 해 달라”며 이같이 주문했다고 이재명 부대변인이 브리핑에서 전했다.

 

▲ 윤석열 대통령(제20대 대통령실 누리집 화면 캡쳐)     ©

 

윤 대통령은 “문체부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문화생활의 공정한 접근 기회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문체부와 산하기관의 예술 작품 구매 예산 집행 시 장애인 작가와 신진 작가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이들의 작품을 우선 구매할 수 있도록 해 달라”며 “장애인 작가, 신진 작가, 청년 아티스트들의 전시 공연 공간을 많이 확보해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또 “코로나19로 인해 소진된 영화발전기금을 대폭 확충해 달라”며 “문화상품 소비 지출에 대한 소득공제와 청년·취약계층에 대한 문화상품바우처를 확대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어 “현재 기획 중인 이건희 컬렉션을 비롯한 국가 보유 미술품들의 지방 순회 전시를 활성화해 모든 지역이 균형 있게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보장하는 데 노력해 달라”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