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주철 울산해양경찰서장, 해상 치안현장 점검 나서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7/26 [21:13]

신주철 울산해양경찰서장, 해상 치안현장 점검 나서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7/26 [21:13]

▲ 신주철서장 해상치안 점검1



울산해양경찰서는 신주철 서장이 울산항을 비롯한 전하·미포만, 간절곳, 고리원전 등 관내 해상치안 현장을 직접 점검했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취임한 신 서장은 22일, 25일 양일간 경비함정에 승선해 정자항부터 대변항까지 해상 경비구역 전반의 치안현장을 둘러보고 사고 다발우려 해역과 국가중요시설 현황, 통항선박 안전관리 실태, 유선·낚시어선 등 다중이용선박의 영업구역 등을 중점 점검했다.

 

또한, 이번 점검은 여름철 극성수기를 맞아 울산바다를 찾는 해양레저·물놀이객의 연안해역 안전사고 예방 대책을 현장 확인하고, 태풍내습 시 대비 고위험 선박의 긴급 안전조치 등 신속대응을 위한 대응태세를 빠짐없이 살펴보고자 했다.

 

신 서장은 이날 해상치안 현장을 점검하면서 “울산항 인근 해역은 대형 화물선과 유조선, 화학물질 운반선이 항상 출·입항하는 해상으로 통항 선박에 대한 안전관리가 중요하다”며,“경비함정이 유관기관과 협조 체제를 유지하며 사고를 미연에 예방 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