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군산해경, 조업중 양망기에 팔 끼인 선원 긴급 이송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8/05 [21:08]

군산해경, 조업중 양망기에 팔 끼인 선원 긴급 이송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8/05 [21:08]

▲ 군산해경에서 응급환자 B씨를 군산항으로 이송하기 위해 중형함정으로 옮겨 태우고 있다.

군산해경이 조업 중 양망기에 팔이 끼어 부상을 입은 선원을 긴급 이송했다.

 

군산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지난 4일 오전 9시 18분께 전북 군산시 옥도면 어청도 서쪽 111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A호(40톤, 근해자망)에서 “선원 B씨(48세,남)가 양망기에 팔이 끼어 부상을 입었다”는 선장의 신고를 접수하고 인근 해상에서 경비 중이던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경비함정으로 선원 B씨와 보호자를 옮겨 태운 뒤 원격의료시스템을 이용해 의사 지시에 따라 응급처치를 실시하며 같은날 오후 5시 10분께 군산항에 대기 중이던 119구급차량에 환자를 안전하게 인계했다.

 

군산해경 관계자는 “사고 발생 직후 주변 선원들의 신속한 응급처치와 신고로 선원 B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며“작업 전 안전상태를 잘 살피고 해양사고 발생 시 즉시 해경으로 신고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js-2158@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장흥 물축제, ‘무더위 정조준’ 9일 간의 대장정 시작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