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주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실태 점검

9월까지 51개소 대상…수질, 관리 기준 준수 여부 등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08/07 [13:33]

광주시, 물놀이형 수경시설 관리실태 점검

9월까지 51개소 대상…수질, 관리 기준 준수 여부 등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08/07 [13:33]

 광주광역시는 본격 여름철을 맞아 9월까지 관내에 신고된 공공, 민간 물놀이형 수경시설 51개소를 대상으로 관리실태를 점검한다.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수돗물, 지하수 등을 인위적으로 저장 및 순환해 이용하는 인공시설물로 일반인에게 개방되어 물놀이를 하도록 설치하는 시설을 지칭한다.

2019년도 10월부터 시행된 물놀이형 수경시설의 관리대상 확대에 따라 공동주택, 대규모점포에서는 물놀이형 수경시설을 설치·운영하기 15일 전까지 시청 수질개선과에 신고해야 한다.

광주시는 이번 점검기간에 영산강유역환경청과 합동으로 ▲시설물 설치·운영 15일 전까지 신고 여부 ▲pH, 탁도, 대장균, 유리잔류염소 등 수질기준 검사항목 준수 ▲소독시설의 설치 또는 살균, 소독제 투입 ▲안내판 설치 등 수질, 관리기준의 준수 여부를 확인한다.

점검은 바닥면적 100㎡ 이상의 수경시설 위주로 이뤄지며, 수질 및 관리기준 위반, 수질검사 미이행 시설에 대해서는 행정처분 조치하고 수질기준 초과 시 즉시 시설가동 중지 및 개선 조치할 계획이다.

이신 시 수질개선과장은 “코로나19에 대한 방역 완화와 무더운 여름 날씨로 인해 물놀이형 수경시설의 이용객이 증가하고 있다”며 “유아 및 어린이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물놀이 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고흥군, 가을 꽃길 조성해 나들이객 ‘심신 치유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