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비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2/08/10 [19:26]

[백학 詩] 비

백학 시인 | 입력 : 2022/08/10 [19:26]

 



 
새벽부터 비 내린다
비 안오면
뒷 산 두 시간 코스라도
어슬렁거려 볼텐데
하루 가만히 있었다고 몸이
찌뿌드하다
하던 짓은 계속
해줘야 하나보다
밖에 나가고 싶다고
오는 비 막을 수도 없고
끼니마다 먹던 밥 안먹을 수도
없고
오후의 적막함 빠져 죽을 수도 없고
27윤종철, 정순태, 외 25명
 
댓글 4개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