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추석 연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정부, 24시간 비상체제 유지

이동 늘며 양돈농장 ASF 발생 가능성 증가…25일까지 ‘특별대책기간’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9/08 [10:33]

추석 연휴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총력…정부, 24시간 비상체제 유지

이동 늘며 양돈농장 ASF 발생 가능성 증가…25일까지 ‘특별대책기간’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9/08 [10:33]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 가능성이 큰 추석 연휴 동안 상황 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비상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오는 25일까지를 ‘특별대책기간’으로 지정하고 그동안 추진해오던 방역 대책을 보완,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에 총력을 다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통상 추석 연휴 기간에는 차량과 사람의 이동 증가로 바이러스 확산 우려가 커 양돈농장의 ASF 발생 가능성도 증가한다.

 

실제로 지난 2년간 추석 이후 1∼2주 사이에 양돈농장에서 ASF가 발생한 바 있다.

 

▲ 추석명절 가축방역 귀성객 주의사항(이미지=농림축산식품부)  ©



농식품부는 특별대책기간에 관계기관 및 생산자단체와 함께 상황 근무반을 편성해 24시간 운영체계를 유지한다.

 

이와 함께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귀성객 등 출입 자제 ▲양돈농장 소독 강화 ▲축산인 모임 자제 ▲외국인 근로자 교육 철저 등 방역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아울러 농장 출입차량 2단계 소독, 축산차량 농장 출입 전 소독, 부출입구 진입 통제 등 방역조치를 의무화한다.

 

또 발생 우려가 큰 경기·강원에 위치한 양돈농장에 대해서는 농식품부, 검역본부, 지자체 등과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과거 발생 농가의 방역 미흡사례를 중심으로 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달 30일까지는 모든 양돈농장에서 매일 농장 주변과 내·외부를 소독하도록 할 예정이다.

 

농식품부는 가용한 소독자원을 총동원해 지역별 취약요소별로 소독 대상을 차별화, 위험도에 비례해 집중적으로 소독한다는 방침이다.

 

ASF의 확산 경로가 될 수 있는 충북 옥천·영동군, 전북 무주군, 경북 김천시에서는 겨울철까지 야생멧돼지를 집중적으로 포획한다.

 

확산우려지역에 대해서도 야간 열화상 드론팀과 연계한 환경부 포획지원단을 추가 투입해 야생멧돼지 포획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정훈 농식품부 방역정책국장은 “ASF 발생 가능성이 큰 추석 연휴 기간에 귀성객은 차단 방역을 위해 발생·오염 우려 지역에 위치한 양돈농가 방문을 자제하고 성묘 후 고수레 금지 등에 적극적으로 협조해달라”며 “양돈농가에서는 기본적인 방역수칙을 꼼꼼히 실천하고 농장 출입차량 2단계 소독 등 차단방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