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정진석 "13일 아침 비대위 발표"…지역 안배·원내외 총 9명

안기한 | 기사입력 2022/09/13 [01:09]

정진석 "13일 아침 비대위 발표"…지역 안배·원내외 총 9명

안기한 | 입력 : 2022/09/13 [01:09]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오후 주요 당직자 회의를 비공개 소집해 새 비대위원 임명 등 당내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회의에는 성일종 정책위원회 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등 당 지도부가 참석했다. 비대위원 인선에 대한 의견 수렴에 나섰다.

정 위원장은 주요당직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3명은 상임이기 때문에, 나머지 6~7명은 새롭게 원내외 인사를 망라해 구성하려고 인선 작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정 위원장이 충청권 인사인 만큼 비대위원에 영·호남 인사를 넣고, 청년·여성 몫을 할당할 것이란 관측이다. 기존 주호영 비대위에 참여했던 비대위원은 대부분 교체될 예정이다.

오는 14일 가처분 심리를 앞두고 이준석 전 대표를 달래는 차원의 탕평 인사가 포함될지도 주목되는 포인트다.

정 위원장은 앞서 비대위원 인선 제안 사실을 공개 거론한 유의동·최재형 의원에 이어 주말 사이에는 호남을 지역구로 둔 재선의 이용호 의원, 윤희숙 전 의원 등에도 추가로 합류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대표를 포용하는 이미지를 갖추는 동시에 당내 윤핵관 세력을 둘러싼 주류 논란을 희석하겠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이들 4명 모두 고사 입장을 전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런 상황에서 정 위원장은 인선에 장고를 거듭하는 모습이다.


비대위원 인선 발표는 법원의 가처분 심리와는 관계없이 인선만 마무리 되면 빠르게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서는 이르면 13일에 발표될 것도 예상한다.


하지만 이에 대해 정 위원장은 "법원의 판단을 보고 비대위를 구성하는 것이 외려 안정적이지 않냐는 의견도 없지 않았지만 직무정지 판단이 언제 될지 몰라서 마냥 공백 상태로 갈 순 없다"면서 "새로운 비대위 구성은 서둘러서 예정대로 해야겠다"고 선을 그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