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해 해외 고병원성 AI 급증…10월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

1~8월 해외발생 건수, 전년 대비 88% 증가…겨울 철새에 의한 국내 유입 가능성 커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2/09/16 [10:06]

올해 해외 고병원성 AI 급증…10월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

1~8월 해외발생 건수, 전년 대비 88% 증가…겨울 철새에 의한 국내 유입 가능성 커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2/09/16 [10:06]

농림축산식품부는 올해 해외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급격하게 확산하고 있어 겨울 철새에 의한 국내유입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 다음달부터 특별방역대책기간을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올 들어 지난달까지 해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8.4% 증가한 5355건이 발생했다.

 

특히 시베리아에서 국내로 유입되는 겨울 철새와 교차 감염되는 유럽 발생은 82.1% 늘었고 여름철(6∼8월) 유럽의 야생조류 발생도 6배 가량 증가했다.

 

통상 유럽발 철새가 시베리아에서 한국행 철새에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만큼 국내 유입에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 조류인플루엔자(AI).아프리카돼지열병(ASF) 예장 농장 4단계 소독 요령  ©



지난해에 고병원성 AI가 발생하지 않았던 미국에서도 올 들어 8월까지 39개주에서 420건이 발생해 가금 4100만마리가 살처분된 상황이다.

 

우리나라와 인접한 중국도 지난 7월 칭하이성의 야생조류 갈색머리갈매기에서 고병원성 AI가 검출됐으며 필리핀 및 대만에서도 잇달아 발생하고 있다.

 

올해 고병원성 AI 혈청형은 H5N1형이 98.3% 검출되고 있다.

 

농식품부는 전 세계적으로도 주로 H5N1형이 검출되고 있어 올 겨울철 시베리아 등 철새 번식지에서 교차 감염된 철새에 의해 H5N1형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국내로 유입될 가능성이 큰 상황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농식품부는 철새에 의한 고병원성 AI 유입 가능성에 대비해 겨울 철새가 본격 도래하는 다음달부터 내년 2월까지를 고병원성 AI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방역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가을 단풍 10월 하순 절정 이룬다…지리산 20일로 가장 빨라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