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北, 동해상에 ICBM 추정 장거리탄도미사일 1발, 단거리 2발 발사

장덕중 | 기사입력 2022/11/03 [12:00]

北, 동해상에 ICBM 추정 장거리탄도미사일 1발, 단거리 2발 발사

장덕중 | 입력 : 2022/11/03 [12:00]



북한이 3일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하는 등 이틀 연속 연이어 발사하면서 한반도에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이번에는 ICBM으로 추정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40분께 북한이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장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발사한 데 이어, 한 시간 뒤인 오전 8시39분 평안남도 개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쐈다고 밝혔다.

장거리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760km, 고도 약 1920km, 속도 약 마하 15로 분석됐다. 단거리탄도미사일은 비행거리 약 330km, 고도 약 70km, 속도 약 마하 5로 탐지됐다. 세부 제원은 한미 정보당국이 정밀 분석 중이다.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단 분리가 이뤄져 추진체와 탄두 등이 분리된 것으로 파악되고 있으며, 군은 이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ICBM인지는 정확한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다.

당초 이 미사일이 일본 열도 상공을 넘어갔다는 보도가 있었으나, 실제 일본 상공을 통과하지는 않았다고 일본 방위성은 밝혔다.

북한의 미사일 도발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북한은 전날 6시51분부터 약 10시간 동안 4차례에 걸쳐 미사일 20여 발과 100여 발의 포탄사격을 실시하는 등 도발을 감행했다.

2일 오전 6시51분 서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4발을 발사한 것을 시작으로, 8시51분 동해상으로 3발, 9시12분 동해와 서해에 다종 미사일 10여발, 오후 4시30분에 다시 동서해에 다종 미사일 6발을 쐈다.

특히 북한이 동해상으로 쏜 탄도미사일 1발이 분단 이래 처음으로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 공해상에 떨어졌다.

당시 속초 앞바다에 떨어진 미사일은 방향이 울릉도쪽으로 향하면서 경북 울릉군에 공습경보가 발령되기도 했다.

또 북한은 전날 오후 1시27분 강원 고성군 일대에서 동해상 NLL 북방 해상 완충구역 내로 100여 발의 포병사격을 실시, 9·19 남북군사합의도 위반했다. 북한이 연이은 도발은 지난달 31일부터 닷새 일정으로 진행 중인 대규모 한·미연합훈련인 비질런트 스톰을 걸고 넘어지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현재 일본에서는 북의 장거리 탄도미사일이 실패한 것 아니냐는 의심이 나오고 있다. 일본은 초기 분석에서 해당 미사일이 최고 고도 2000km로 약 750km를 비행하다 상공에서 소실돼 실패 가능성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군은 북의 이 같은 행위를 강하게 규탄하면서 자위권 차원에서 공군 전투기 F-15K와 KF-16을 출격, 북한이 도발한 미사일 낙탄지역과 상응한 거리에 정밀 사격을 실시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