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삶의 시계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2/11/09 [10:47]

[백학 詩] 삶의 시계

백학 시인 | 입력 : 2022/11/09 [10:47]

 

 



            삶의 시계

 

                                      백학   

                            

 농부의 시계는 해시계다 

 꽃을 피우고 꽃을 떨구는

 노동의 습성에 맞추어져 있다

 어부의 시계는 달시계다

 밀물과 썰물의 고단한 주기

 

 도시인의 시계는 좀 독특하다

 직장인의 시계가 이제나 저제나 

 찢어지는 휴일과 월급에 

 맞추어져 있다면 

 백수의 시계는 알콜에 맞추어져 있다

 아무리 들이 부어도 매꿀 수 없는 공백

 

 따지자면 시인은 백수같은 자이다

 허청허청 생이라는 이 놈의 길을 

 걸어 가기는 가는 것 같은데

 분명히 너랑 나랑 같이 걸어가고 

 있었는 것 같은데 두리번거리니 

 혼자다 뒤돌아 보지도 말것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백수,시인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