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北, 나흘만에 美 중간선거 개표일 맞춰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이재포 | 기사입력 2022/11/09 [17:12]

北, 나흘만에 美 중간선거 개표일 맞춰 동해상 탄도미사일 발사

이재포 | 입력 : 2022/11/09 [17:12]

북한 전술유도탄 발사 모습. 사진=노동신문 캡처



북한은 9일 오후 3시35분경 한미 연합공중훈련 비질런트 스톰 기간인 지난 2∼5일 미사일 약 35발을 발사한 뒤 나흘 만에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우리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쏜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 정점고도, 최고속도 등 제원을 분석하고 있다.

이날은 미국 중간선거 개표가 진행되는 시점이며 7~10일까지 이어지는 우리 군 단독 지휘소연습(CPX) 태극연습을 사흘째 진행 중이다.

합참에 따르면 군 병력·장비의 실기동 대신 컴퓨터 시뮬레이션 방식으로만 진행되는 방어적 성격의 훈련이다.

특히 올해 태극연습은 "북한의 핵·미사일과 최근 도발 양상 등 다양한 위협에 대비한 실전적인 임무수행 능력을 숙달하기 위해 위기관리 역량 강화와 전시전환 수행능력 향상에 초점이 맞춰 진행되고 있다"는 게 합참의 설명이다.

북한은 이날도 각종 매체를 동원해 태극연습을 "컴퓨터 모의 훈련이라고 하여 그 침략적, 공격적 성격과 위험성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하면서 맹비난을 쏟아냈다.

북한 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리철 조국통일연구원 연구사의 글에서 "큰 칼이든 작은 칼이든 칼은 칼"이라며 "연습 규모·형식이 어떻든 우리 공화국(북한)을 겨냥한 침략전쟁연습으로서의 본질과 성격은 절대로 달라지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