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철수 "이상민 정치적 책임지고 물러나야…유족에 대한 도리"

안기한 | 기사입력 2022/11/17 [13:00]

안철수 "이상민 정치적 책임지고 물러나야…유족에 대한 도리"

안기한 | 입력 : 2022/11/17 [13:00]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상민 장관의 거취에 대해 "법적 책임을 따질 게 아니다"라며 "대한민국 전체의 주무부처장은 이 장관이다. 거기에 대해 정치적·도의적 책임을 지는게 맞다"며 압박을 가했다.

안 의원은 "이 장관이 잘못했다기보다도 그러는 것이 대통령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고 윤석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는 길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섭섭한 유족들에 대한 인간적인 도리인데다가 국민들 간에 대립도 완화시킬 수 있는 그런 부분"이라며 "스스로 결단을 해주시라"고 강조했다.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 관련 국정조사에 대해서는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적절치 못하다"며 "경찰 조사 중 국정조사는 증인이 출석을 거부하거나 출석해도 묵비권을 행사할 수 있어 여야 의원 간 말싸움, 단순히 정쟁에 휩싸인다"고 우려했다.

이어 "경찰 조사를 국민적으로 납득하지 못하면 그때 논의하는 것이 좋다"는 입장을 냈다.

안 의원은 "지금 경찰 수사 중이 아닌가, 아마 어떤 협조라든지 그런 역할들이 있을 것이지만 가능한 한 빠른 시간 내에 수습하고 정리하는 것이 좋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안 의원이 당권에 도전한 것과 관련, 진행자가 "안철수 의원의 포지셔닝은 뭔가, 대통령과 대립각을 세울 수 있는 당대표냐 아니면 대통령과 친한 당대표냐"라고 묻자 안 의원은 "저는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바라는 사람으로 그것이 제일 중요한 기준이다"며 "그러려면 민심을 정확하게 전달해야 한다"라고 답했다.

안 의원은 이어 "민심을 정확하게 전달하지 않고 그대로 용산의 생각을 100% 그대로 똑같이 (한다면) 지지층 확장이 될 수 없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와 대통령실이) 민심과 다른 정책이나 생각이 있다면 그에 대해 제대로 지적하고 민심에 맞는,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해야 한다"며 "두 가지 다 한다면 상호 보완적이고 시너지가 나 총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