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카다르 축구월드컵 내일 새벽 개막…92년 역사상 첫 겨울·아랍 대회

김시몬 | 기사입력 2022/11/20 [22:46]

카다르 축구월드컵 내일 새벽 개막…92년 역사상 첫 겨울·아랍 대회

김시몬 | 입력 : 2022/11/20 [22:46]

카다르 월드컵 내일 새벽 개막

중동 지역에서 열리는 첫 월드컵인 카타르 월드컵이 내일 새벽 개막전을 시작으로 28일간의 열전에 들어간다.

개막식에선 K팝 한류를 이끌고 있는 BTS의 정국이 드리머스 무대를 선보인다.30분 간의 개막식이 끝나면 개최국 카타르는 에콰도르와 개막전을 치른다.

1930년 시작해 4년마다 치르는 월드컵이 아시아에서 열리는 것은 한국과 일본이 공동 개최한 2002년 대회 이후 20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서아시아, 아랍 국가에서는 처음 개최된다.

월드컵은 보통 6∼7월에 개최됐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기온이 섭씨 40도를 넘는 카타르의 여름을 피해 11∼12월에 열린다. 이 또한 대회 역사상 최초다.

본선에 오른 32개국은 4개국씩 8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고 나서 각 조 1, 2위가 16강에 진출해 우승 도전을 이어간다.

북중미의 캐나다, 멕시코, 미국이 공동 개최하는 2026년 대회부터는 본선에 참가하는 나라가 48개국으로 늘어난다.


12년 만의 원정 16강에 도전하는 우리 축구대표팀은 마스크맨 손흥민을 앞세워 유쾌한 반란을 노린다.


카타르가 지난 90년 동안의 깨지지 않은 개최국 무패 행진을 이어갈지 관심이다.

12년 만의 원정 16강에 도전하는 우리 대표팀은 현지에서 마지막 적응 훈련에 한창이다.

대표팀은 오는 24일 밤 10시 우루과이, 28일 밤 10시에 가나, 12월 2일 밤 12시에 포르투갈과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른다.

안면 부상을 당해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나올 손흥민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서 역대 한국인 월드컵 본선 최다골인 4호 골에 도전한다.

개막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카타르 도하는 세계 각국에서 몰려든 팬들로 흥겨움을 더해가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