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국민의힘 당원 90% 로, 김웅 의원 "이럴거면 당명도 바꾸시죠"

이재포 | 기사입력 2022/11/20 [22:14]

국민의힘 당원 90% 로, 김웅 의원 "이럴거면 당명도 바꾸시죠"

이재포 | 입력 : 2022/11/20 [22:14]

국민일보 보도에 따르면 국민의힘 내에서 친윤(친윤석열)계 의원들을 중심으로 ‘전당대회 룰’ 개정이 시도되고 있다.

현행 규정은 당대표를 뽑을 때 당원투표 70%, 여론조사 30%를 각각 적용한다. 이른바 7대 3 룰이다.

이 비율을 당원투표 90%, 여론조사 10%로 개정하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다. 당원투표 비중을 높인 9대 1 룰로 새 당대표를 뽑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친윤계와 거리가 있는 안철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등 다른 당권주자들은 반발할 가능성이 크다.

당심 비중을 높일 경우 국민의힘이 민심과 괴리될 것이라는 비판도 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고위 관계자는 "지도부 차원에서 전당대회 룰에 대해 아무런 논의도 이뤄진 게 없다"고 말했다.

9(당원투표)대 1(여론조사) 룰을 주장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당원투표 비중을 높여 민주당 지지층의 역선택을 막아야 한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다.

이들 의원은 또 민주당도 지난 7월 이재명 대표가 선출되기 이전에 ‘당심 대 민심’ 반영 비율을 ‘9대 1’로 유지했던 점을 내세우고 있다. 다만, 민주당은 룰을 개정해 당원투표 75%, 여론조사 25% 비율로 이 대표를 뽑았다.

이에 김 의원은 "이럴거면 당명도 바꾸시죠. 극소수 국민의힘, 또는 당원의힘 어떤가요?"라고 했다.

이어 "정당보조금도 10%만 받고요. 우리 당 대통령후보 경선룰은 국민여론 비중이 각 80%, 70%, 50%였습니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