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제주 중앙버스차로제(BRT) 확대…2단계 공사 시작

아라동에서 공항까지 버스로 막힘없이
이달말부터 서광로 구간(광양사거리~연동입구) 10개월간 진행

김해천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2:53]

제주 중앙버스차로제(BRT) 확대…2단계 공사 시작

아라동에서 공항까지 버스로 막힘없이
이달말부터 서광로 구간(광양사거리~연동입구) 10개월간 진행

김해천 기자 | 입력 : 2022/11/22 [12:53]

 

 

제주특별자치도는 대중교통의 정시성과 신속성을 개선하기 위해 제주 중앙버스차로제(BRT) 2단계 공사를 이달말부터 본격 추진한다.

 

현재 가로변 버스차로제가 운영되는 서광로 구간(광양사거리~연동입구)부터 시작해 2025년 12월까지 순차적으로 동광로, 도령로, 노형로 구간 총 10.6㎞를 중앙버스차로제로 바꾸게 된다.

 

이번 BRT 2단계 공사는 국토교통부의「간선급행체계 종합계획 수정계획」에 반영돼 국비 159억 원을 확보했다.

 

* 총 사업비 318억 원(국비 50%, 지방비 50%)

 

서광로에 중앙버스차로제가 도입되면, 아라초 사거리부터 공항까지 대중교통 이동 시 12분이 단축될 전망이다.

 

현재 중앙버스차로는 아라초사거리~제주시청, 공항~연동입구로 구간이 단절돼 있으나, 이번 서광로 공사를 마치면 총 6.6㎞의 중앙버스차로가 완성돼 중앙로 버스이용객들이 막힘없이 공항에 도착할 수 있다.

 

* 아라초사거리~공항 구간 통행시간 33분→21분, 버스 정시성 5분→ 3.3분으로 개선

 

2017년 제주BRT 1단계 사업으로 아라초 사거리~제주시청 구간에 중앙버스차로제를 도입한 뒤 도민 여론조사에서 ‘버스 통행속도가 개선됐다’는 응답이 43%, ‘편의성 및 정시성 개선’에 76% 이상이 만족한다고 답하는 등 도민 만족도를 토대로 교통 인프라를 추가로 확충하게 됐다.

 

이상헌 제주도 교통항공국장은 “공사기간 서광로 가로변 버스차로제 운영은 일시 중단되며, 공사로 교통체증이 예상되는 만큼 가까운 우회도로를 이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