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양양군, 낙산사 무장애 탐방로 조성 추진

- 보행 약자의 낙산사 탐방 편의를 위해 데크로드 253m 조성 -

김일미 기자 | 기사입력 2022/11/22 [12:13]

양양군, 낙산사 무장애 탐방로 조성 추진

- 보행 약자의 낙산사 탐방 편의를 위해 데크로드 253m 조성 -

김일미 기자 | 입력 : 2022/11/22 [12:13]

 

 

양양군이 보행 약자의 낙산사 탐방 편의를 위하여 '낙산사 무장애 탐방로'를 조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존 낙산사 홍예문 쪽으로 오르는 노선은, 아래 주차장에서 일주문을 거쳐 경사로 형태의 탐방로가 약 250m 조성되어있다. 일주문에서 오르는 130m 구간까지는 완만하게 탐방로가 조성되어있어서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으나, 그 이후로는 경사가 있어 장애인 등 보행약자의 통행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에 따라, 이 지점을 시작으로 2023년 준공 완료 예정인 템플스테이 쪽 소나무 숲길까지, 낮은 지대의 소나무 숲길 옆으로 무장애탐방로(데크로드 길이 253m, 폭 2m)를 조성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특별조정교부금(도비) 포함 5억원이며, 지난 17일 착공하여 내년도 3월 중 완료할 계획이다.

 

군은 탐방로 조성 시 난간, 핸드레일 등 시설도 함께 설치하여 이용객의 안전과 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무장애 탐방로 조성을 통해, 보행약자가 천년고찰 낙산사를 편히 탐방하고, 템플스테이를 통해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며, “누구나 지역 문화유산과 자연 경관의 아름다움을 편히 감상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