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덕룡, "대통령전용기 태우지 않는 옹색한 사태, 대도무문의..."

김시몬 | 기사입력 2022/11/22 [15:48]

김덕룡, "대통령전용기 태우지 않는 옹색한 사태, 대도무문의..."

김시몬 | 입력 : 2022/11/22 [15:48]

김덕룡 추모위원장이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김영삼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모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故)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7주기 추모식에서 김덕룡 김영삼민주센터 이사장(추모위원장)이 22일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최근 대통령실과 MBC간 갈등을 "정권에게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특정 언론 기자를 대통령 전용기에 태우지 않는 옹색한 사태나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막기 위해 당을 방패막이 삼고 관련된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목숨을 연거푸 끊고 나는 잘 모른다는 구차한 변명들이 판치는 정치권"이라고 여야를 비판했다.

김 이사장은 이날 "정권에 불리한 기사를 썼다고 특정 언론 기자를 대통령 전용기에 태우지 않는 옹색한 사태나 자신의 사법리스크를 막기 위해 당을 방패막이 삼고 관련된 사건에 연루된 사람이 목숨을 연거푸 끊고 나는 잘 모른다는 구차한 변명들이 판치는 정치권"이라고 여야를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길이 안 보이고 답답하고 암담한 오늘의 현실에서 김 전 대통령께서 당당하고 떳떳하게 길을 내러 가렸던 대도무문(大道無門)의 큰 정치가 이제야 벅차게 가슴에 와닿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당을) 방패막이 삼고 관련된 자들이 목숨을 연거푸 끊는데도 ‘나는 잘 모른다는 구차한 변명들이 판치는 정치권을 볼 때 대도무문의 걸음걸이가 새삼스럽고 위대해 보인다"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하는 발언도 했다.

김 위원장은 "도덕적이라 자부한 민주화 세력이 부패와 탄압으로 내로남불에 빠지고 산업화 세력이 방향을 잃고 무능에 빠진 가운데, 오직 진영논리와 극한대립·투쟁으로 정치가 실종되고 있는 상황을 볼 때 민주화추진협의회 결성과 통일민주당 창당, 3당 합당 등으로 김 전 대통령이 솔선수범 보여준 통합의 정치가 더욱 자랑스럽고 그리워진다"고 고인을 기렸다.

김 위원장은 "오늘 김 전 대통령 7주기는 이 자리에 참석한 우리는 물론 국민들에게도 ‘우리는 지금 어디에 서 있으며 어디로 가고 있는가. 우리는 지금 제대로 된 길을 가고 있는가’를 돌이켜보고 자세를 바로잡는 반성과 성찰의 자리가 되고 지금이라도 부끄러움을 알고 자신의 잘못을 고백하고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 출발점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김 전 대통령이 금융실명제 추진 당시를 회상하며 "공직자 재산 공개로 시작된 문민정부의 개혁은 대통령 자신이 먼저 자신의 재산을 공개하는 것부터 시작했다. 나 하나부터 달라지는 것, 나부터 시작하는 것이 문민개혁의 특징이라고 말할 수 있다. 오늘날 개혁을 말하면서 나부터 달라지는 지도자 없고 나부터 시작하는 사람 없다"고 정치권의 행태를 꼬집었다.

김 위원장은 "김영삼 전 대통령은 자신에게는 엄격했으나 타인에게는 관대했다. 매일 아침 시골에 계신 아버지께 안부 전화를 올렸고, 눈이 오나 비가 오나 조깅을 멈추지 않았다. 약속을 칼같이 지켜서 정치판에 ‘코리안 타임’을 없애기도 했다"며 "오늘 김영삼 전 대통령 7주기를 맞이하며 나부터 달라진다는 다짐을 가져보길 바란다. 대통령을 비롯해 정부가 달라지고, 여당과 야당이 달라지는, 나 하나부터 새롭게 탄생하는 그런 다짐의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