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신천지 대구 10만 여명 모임-무엇을 자랑하려 하는가?

보도국 | 기사입력 2022/11/22 [14:12]

신천지 대구 10만 여명 모임-무엇을 자랑하려 하는가?

보도국 | 입력 : 2022/11/22 [14:12]

종교 사설 단독/ 신천지 대구 10만 여명 모임-무엇을 자랑하려 하는가?

ytn 사진 캡쳐 보도국


이른바 신천지예수교장막성전 교단이 지난 1120일 대구 공설운동장 모임에서 국민적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는 언론기사가 도배를 하고 있다.

본 뉴욕시티앤방송 취재기자도 여느 언론사 기자와 같은 생각이고, 대구 시민과 같이 큰 우려감을 가지고 있다.

이미 다른 언론사 기자들이 지적을 했듯이 서울 이태원 사고로 말미암은 상혼이 아직 범국민적으로 가슴을 아프게 하고 있는 이때, 굳이 10만여 명이 모이는 대형 집회를 대구에서 왜 하느냐 하는 것이고,

두 번째라면 신천지 피해가 가장 심했던 지역이 바로 대구인데 지난해 6월 신천지교단은 약 4천여 명의 확진 자를 발병을 하는 동기를 제공 하면서, 대국민적 여론에 따가운 뭇매를 맞았다.

이유라면 당시 신천지 교단은 정부에서 권장하는 코로나19로 말미암은 종교단체 집회 행위에 있어 철저한 방역을 지켜달라는 간곡한 시행령을 무시하고 강행 했다는 미움으로 말미암은 마녀 사냥 식 피해였다.

이때 질병관리본부는 신천지 교단이 신종코로나로 말미암아 전국에서 1천억 원 이상의 피해를 입혀 결국 경찰이 신천지교단을 고소를 했고 ,다행히 약 2년 후에 교단장인 이만희 씨가 무죄로 판결이 낫지만, 분명한 것은 신천지 교단으로 말미암은 피해의식이 아직도 대구시의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날 20일 신천지 교단에서 아무리 만일의 사태에 대해 사고예방을 철저히 했다지만, 따가운 국민적 시각은 피할 수가 없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