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월드컵]일본 전차군단 독일 격침 이변…죽음의 조 첫 경기서 대역전승

김시몬 | 기사입력 2022/11/24 [02:01]

[월드컵]일본 전차군단 독일 격침 이변…죽음의 조 첫 경기서 대역전승

김시몬 | 입력 : 2022/11/24 [02:01]

2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과 일본의 경기에서 독일의 마누엘 노이어 골키퍼가 일본 이토 준야의 슛을 막아내고 있다.

전차 군단 독일이 일본에 충격의 역전패를 당해 이변이 연출됐다.

일본은 23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할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1차전에서 독일에 2-1로 역전승을 거뒀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 일본이 월드컵 통산 4회 우승에 빛나는 독일을 꺾으면서 대회 초반부터 대이변이 속출하고 있다.

7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해 카타르 무대를 밟은 일본은 전날 열린 C조 경기에서 사우디아라비아가 아르헨티나를 꺾은 것에 버금가는 파란의 주인공으로 떠오르며 기분 좋게 대회를 시작했다.

반면 독일은 2018 러시아 대회 때 한국에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0-2로 져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데 이어 아시아 팀에 월드컵 본선 2연패를 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이 조엔 2010년과 2014년 우승팀 스페인(FIFA 랭킹 7위), 독일(11위)이 한 조에 묶여 있고, 아시아와 북중미의 강호인 일본(24위)과 코스타리카(31위)가 묶여 있어 죽음의 조로 불린다.

마에다 다이젠이 최전방에 서고 구보 다케후사 등이 뒤를 받친 일본이 경기 시작 8분 만에 날카로운 역습으로 독일의 간담을 서늘하게 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이토 준야가 보낸 패스를 마에다가 골대 안에 넣었으나 오프사이드로 득점은 되지 않았다. 카이 하베르츠를 공격 선봉에 배치한 독일이 압도적인 점유율을 유지하며 정교한 패스 플레이로 공세에 나섰다.

전반 16분 요주아 키미히의 코너킥에 이은 안토니오 뤼디거의 헤더가 오른쪽으로 빗나갔고, 전반 20분 페널티 지역 중앙 키미히의 강한 오른발 슛은 일본 곤다 슈이치 골키퍼에게 막혔다.

독일은 전반 33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냈다. 키미히의 크로스를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받으려던 다비트 라움이 곤다에게 걸려 넘어지며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일카이 귄도안이 침착하게 성공했다.

일본은 후반 28분 엔도 와타루가 띄워 넣어준 공을 이토가 가슴 트래핑 뒤 오른발로 때린 게 마누엘 노이어 독일 골키퍼의 손에 걸렸으나 2분 뒤 마침내 골문을 열었다. 미토마의 침투 패스에 이은 미나미노 다쿠미의 슛이 다시 노이어에게 막힌 뒤 세컨드 볼을 도안 리쓰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달려들며 왼발로 마무리해 동점골을 터뜨렸다.

기세가 오른 일본은 후반 38분 역전골까지 뽑아냈다. 이타쿠라 고가 길게 띄워 올린 공을 받은 아사노 다쿠마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을 돌파한 뒤 강한 오른발 슛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