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여야 협상 타결…내일 본회의 처리

김시몬 | 기사입력 2022/11/23 [19:26]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여야 협상 타결…내일 본회의 처리

김시몬 | 입력 : 2022/11/23 [19:26]

23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호영 국민의힘·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합의문’을 발표했다.



여야는 마침내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열기로 합의했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들은 방금 전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문을 발표했다.

먼저 12월 초까지 내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뒤 그 이후에 국정조사를 진행하기로 큰 가닥을 잡았다.

국정조사 특위는 더불어민주당 9인, 국민의힘 7인, 정의당과 기본소득당 각 1명으로 구성되며, 기간은 11월 24일부터 45일로 정했다.

다만 준비 기간을 거쳐 2023년도 예산안을 처리한 직후에 기관보고와 현장검증, 청문회 등 본격적인 국정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국정조사 대상으로는 대통령실 국정상황실과 국가안보실 국가위기관리센터, 국무총리실과 행안부, 복지부를 비롯해 대검찰청과 경찰청, 소방청, 용산구청 등 관련기관들이 대부분 포함됐습니다.

다만 국민의힘 요청에 따라 대통령실 경호처와 법무부는 제외됐다.

여야는 국정조사 합의와 함께 정부조직법 및 관련 법률안과, 대통령 임기 종료 시 공공기관의 장 등의 임기 일치를 위한 법률안 논의에 들어가기로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