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라북도 서거석 교육감, 완주군의원들과 교육현안 논의

22일 완주 방문해 간담회 개최… 완주군의원, 학교 신설 등 건의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2/11/24 [07:12]

전라북도 서거석 교육감, 완주군의원들과 교육현안 논의

22일 완주 방문해 간담회 개최… 완주군의원, 학교 신설 등 건의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2/11/24 [07:12]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은 22일 완주군의회를 방문해 장미옥 완주교육장이 참석한 가운데 의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지역 교육현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공동통학구와 소규모학교 통합, 삼봉지구 학교 신설, 농촌유학 활성화 방안 등 다양한 현안이 다뤄졌다.

 

이순덕 의원은 “현재 동상초등학교와 운주초등학교가 농촌유학 협력학교로 운영 중인데, 다른 학교의 참여도 필요하다”면서 “농촌유학사업이 잘 될 수 있도록 인센티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주갑 의원은 “완주는 봉서초등학교와 같은 과밀학급과 학생 수가 10명도 안 되는 과소학급이 공존하는 지역”이라면서 “학군이 정해져 있기는 하지만 전주에 있는 학생들이 완주 시골 지역으로 자유롭게 다닐 수 있도록 스쿨버스를 지원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유이수 의원은 이와 관련, “과밀과 과소가 복합돼 있다 보니 일률적인 정책은 통하지 않고 맞춤형으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의원들은 이밖에 △소규모학교 통합 추진 여부 △학부모회와의 소통 계획 등을 묻고, △완주 삼봉지구 학교 신설 △농촌유학 활성화 등을 주문했다.

 

서거석 교육감은 농촌유학과 관련, “지자체와 협력해 농촌유학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 교육감은 소규모학교 통합과 관련해서는 “주민들과 교육 주체들, 학교가 합의한 경우에만 통합을 추진하려 한다”면서 “통합은 내년부터 구체화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 교육감은 학부모회와의 소통 계획과 관련해서는 “학부모회와 함께 가야 한다. 소통을 많이 하겠다”고 밝혔고, 완주 삼봉지구 학교 신설에 대해서는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통과되지 못하는 상황이다. 학교 신설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윤진성기자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