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인태 "尹, 이재명 중범죄자라는 인식..만남 조언에 인간 자체가 싫다고 말해"

김시몬 | 기사입력 2022/11/24 [12:20]

유인태 "尹, 이재명 중범죄자라는 인식..만남 조언에 인간 자체가 싫다고 말해"

김시몬 | 입력 : 2022/11/24 [12:20]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사진=CBS 화면 갈무리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4일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야당 대표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만남을 가지라는 멘토의 조언에도 이재명이 싫다, 인간 자체가 싫은데라고 했다며 "후보시절부터 지금 야당 대표를 중범죄자라고 하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유 전 총장은 이날 여야 지도부 회동이 순방 이후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들이 있었다가 지금은 사실상 거의 멀어진 것 같아 보인다는 질문에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지금 야당 대표를 중범죄자라고 하는 인식을 가지고 있다"며 "제가 들은 바에 의하면 그쪽에 대통령한테 멘토가 될 만한 사람들이 야당 대표를 만나라 이런 조언들을 많이 했을 것 아닌가. 그런데 윤 대통령이 이재명이 싫다는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냥 싫으니까. 그런 얘기를 제가 직접 그런 조언을 했던 분한테서 봤더니 (윤 대통령이) 아, 싫다고. 그러니 더 얘기 못하겠더라고 (말했다)"라며 "하여튼 싫다는 것. 인간 자체가 싫은데 그런 얘기를 들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총장은 정무장관이나 특임장관을 임명하는 방식도 있다는 의견에 "누가, 야당 대표가 특임장관을 상대하나"라며 "그리고 지금 정무수석이 있다고 하더라도 모르겠다. 하여튼 대통령실에 정무 기능이 있는 건지, 지금 그동안 돌아간 걸 보면"이라고 꼬집었다.

유 전 총장은 "이재명 대표의 지금 태도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조금 불만도 있다"며 "검찰의 조작이든 뭐든 간에 그 사람 갖다가 등용한 사람이 누구냐. 이런 물의가 야기된 것에 대해서 책임이 있잖아요. 그 대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한다"라며 이 대표를 겨냥했다.

유 전 총장은 대통령실이 김건희 여사를 빈곤 포르노라고 비판한 장경태 의원을 고발한 것과 관련 "저런 걸 보면 대통령실도 참 한심하다"면서 "자꾸 정치로 풀어야지 걸핏하면 사법부로 그렇게 가져가는 것, 야당도 마찬가지다. 제발 좀 고발은 서로 신중했으면 좋겠다"고 지적했다.

유 전 총장은 국정조사를 잘 이끌어가려면 어떤 과정들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는 "대통령실이 관여를 안 하면 잘 돌아갈 것 같다"며 "윤 대통령은 주호영 대표한테 정권을 주고 당신은 알아서 국회를 운영하라고 하면 국회가 좀 돌아가지 않을까 저는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유 전 총장은 이 대표를 둘러싼 최근 사법 리스크에 대해 이 대표의 사과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유 전 총장은 "검찰의 조직이든 뭐든 간에 그 사람(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갖다가 증용한 사람이 누구냐"며 "이런 물의를 빚은 것에 대해서, 물의가 야기된 것에 대해서 책임이 있다. 그 대목에 대해서는 사과를 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그는 "일단 여러 가지 국민들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하는 사과를 하고, 그렇지만 나는 소위 측근이었다고 하는 사람들의 결백을 믿는다. 하여튼 수사 결과는 더 지켜보겠다 이 정도의 뭔가가 나와야 한다"며 "그냥 무조건 야당 탄압이다라는 식으로만 하니까 조금 딴소리들도 나오고 있는 거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유 전 총장은 이낙연 조기 귀국설에 대해선 "터무니없는 얘기"라며 "조기 귀국이니 한다고 하면 이 대표가 빨리 감옥 가라고 고사 지내는 것밖에 더 되느냐"며 "그 쪽(친이낙연계)에서 택도 아닌 소리라고 웃더라.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말이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