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원희룡 "GTX 은마아파트 통과 원안대로 추진"…"무분별한 반대, 사법적 수단 강구"

안기한 | 기사입력 2022/11/24 [12:09]

원희룡 "GTX 은마아파트 통과 원안대로 추진"…"무분별한 반대, 사법적 수단 강구"

안기한 | 입력 : 2022/11/24 [12:09]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강남구민회관에서 열린 GTX-C 은마아파트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간담회에 은마아파트 입주민 대표들 자리가 비어 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23일 강남구민회관에서 서울 대치동 은마아파트 주민대표들을 만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노선 공법이 안전하다는 점을 설명하면서 "막연한 불안과 위험을 확산시키며 방해하는 식으로 선동하는 것은 국가기관으로서 절대 용납하거나 굴복할 수 없다"며 은마아파트 지하를 지나는 원안대로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원 장관은 "현재 노선은 2014년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때부터 여러 대안을 검토해 선정된 결과이고 준비된 원안으로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GTX는 60m 이상 대심도 터널공사이고 은마 구간은 발파방식이 아닌 첨단 기술력이 총동원되는 TBM 공법으로 계획돼 있다"며 "GTX는 주택가뿐만 아니라 한강 하저도 통과하는데 단순히 지하를 통과한다는 사실만으로 위험하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TBM 공법은 회전 커터에 의해 터널 전단면을 절삭 또는 파쇄해 굴착하는 기계로 진동 및 소음을 획기적으로 저감하는 기술이다. GTX-A 예정노선 중 3개 구간과 서울도시철도 노선 가운데 18개 구간 이상이 주거지 하부를 통과하고 있다. 철도건설 후 상부에 주택을 재건축한 사례도 12곳 이상에 달해 문제가 없다는 게 국토부 입장이다.

원 장관은 "GTX는 수도권 출퇴근 교통난 해소를 위한 국가 핵심사업이고 특히 GTX-C는 수년 간 착수가 지연되고 있어 수도권의 많은 시민들이 조속한 추진을 염원하고 있다"며 "매일 30만명 이상 시민의 발이 될 GTX-C가 더이상 미뤄져서는 안 되고 내년 착공, 2028년 개통이라는 정부가 국민께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키겠다"고 언급했다.

GTX 공사 관련 막연한 불안감을 확산시키는 데 대해서도 용납할 수 없다고 원 장관은 강조했다. 원 장관은 "총 4424세대 중 한 세대의 1만분의 1에 해당하는 지분을 가진 분이 앞장서서 전체 사업뿐만 아니라 4조3000억원 규모의 국책사업을 좌지우지 하려는 것, 공금을 동원한 불법적 행동을 취하고 있는 것에 대해 행정조사권을 비롯해 국토부가 행사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한 공법임에도 은마아파트만 유독 주택 하부에 철로가 지나가면 안 된다는 주장은 국민들이 납득하기 어렵다"며 "근거 없는 반대로 국민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는 행위를 멈추고 GTX-C 사업의 정상 추진을 위해 협조해달라"고 덧붙였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푸른 바다와 어우러진 국화길, 완도에만 있다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