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김정은 39번째 생일 언급 없어..."나라와 민족의 운명의 위대한 수호자"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1/08 [23:09]

김정은 39번째 생일 언급 없어..."나라와 민족의 운명의 위대한 수호자"

김시몬 | 입력 : 2023/01/08 [23:09]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6차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8일 39번째 생일을 맞았지만, 북한 관영매체는 생일과 관련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일각에서 우려했던 미사일 발사 등 도발 재개도 없었다.

이날 저녁까지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조선중앙방송 등 주요 관영매체에서는 김 위원장의 생일과 관련한 기사가 나오지 않고 있다. 단지 충성과 애국을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1면 기사에서 "경애하는 총비서 동지이시야말로 우리 공화국의 강대성의 상징이시고 나라와 민족의 운명의 위대한 수호자"라고 김 위원장을 찬양했다. 그러면서 "수령에 대한 충실성을 신념화하고 열화같은 애국심을 체질화한 정신력의 강자들인 우리 인민은 이 땅위에 기어이 국가 부흥의 새시대를 안아오고야 말 것"이라고 충성과 애국만을 독려했다. 김 위원장의 생일과 관련한 별다른 언급은 없었다.

앞서 북한이 연초부터 도발 수위를 높인 데다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남측을 적으로 규정해 김 위원장 생일에 즈음해 미사일 발사 등을 감행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하지만 이날 무력 도발 징후는 포착되지 않았다.

북한은 김일성·김정일의 생일은 각각 태양절(4월 15일)과 광명성절(2월 16일)로 정해 기념하고 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의 생일은 아직 공식화하지 않았고, 매년 특별한 기념행사나 언급이 없이 지나갔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