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윤 대통령,UAE 아크부대서 "UAE 적은 이란, 우리 적은 북한"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1/17 [22:15]

윤 대통령,UAE 아크부대서 "UAE 적은 이란, 우리 적은 북한"

김시몬 | 입력 : 2023/01/17 [22:15]

이란 국영 IRNA 통신이 윤석열 대통령 발언에 대한 외무부 반응을 전한 기사 갈무리. 사진은 나세르 칸아니 이란 외무부 대변인. 사진=IRNA 홈페이지



해외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란이 윤석열 대통령의 발언을 비외교적이라고 비판하며 한국 정부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다.

16일(현지시간) 이란 국영통신 IRNA에 따르면, 나세르 카나디 이란 외무부 대변인은 이란과 UAE 관계에 대한 윤 대통령의 발언이 비외교적이라고 비판했다. 따라서 우리나라의 입장을 진지하게 지켜보고 있으며 우리나라의 대응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날 윤 대통령은 UAE(아랍에미리트)를 방문해 파병된 아크부대에서 "우리의 형제 국가인 UAE의 안보는 바로 우리의 안보"라며 "UAE의 적은, 가장 위협적인 국가는 이란"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카나니 대변인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이란과 UAE를 포함한 페르시안?걸프만 국가 간의 역사적이고 우호적인 관계에 대해 완전히 무지하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또 긍정적인 발전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에 대한 것도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 발언과 관련해 "우리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한 취지였다"면서 "현재 한국과 이란 양자관계와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지만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다.

외교부는 17일 "보도된 발언은 UAE에서의 임무수행에 최선을 다 하라는 취지의 장병 격려 차원 말씀이었다"며 "이란과의 관계 등 국가간의 관계와는 무관한 바, 불필요하게 확대 해석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냈다. "우리나라는 1962년 수교 이래 이란과 오랜 우호협력 관계를 이어온 바, 이란과의 지속적 관계발전에 대한 우리 정부의 의지는 변함없이 확고하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