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손 없는 날’ 신동엽, “정체된 도로서 장트러블. 검은 비닐봉지 쓰고 나가서 해결” ‘귀성길 잔혹사’ 회상!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0:15]

‘손 없는 날’ 신동엽, “정체된 도로서 장트러블. 검은 비닐봉지 쓰고 나가서 해결” ‘귀성길 잔혹사’ 회상!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3/01/19 [10:15]

 

 

 ‘손 없는 날’ 신동엽이 명절 도로 정체 속 포악한 장트러블과 싸웠던 ‘귀성길 잔혹사’를 공개한다.

 

JTBC 예능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 내일(20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꿈을 좇아 늦은 나이에 성우를 시작한 대전 의뢰인을 위한 추억 이사 서비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신동엽과 한가인은 오랜만의 타 지역 출장에 들뜬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더욱이 설을 앞둔 대전행인 만큼, 각자 귀성길에 얽힌 흥미진진한 일화들을 꺼내 놓기도 했다. 이 가운데 신동엽은 명절 정체로 인해 겪어야 했던 흑역사를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신동엽은 “명절에 촬영을 마치고 벤을 타고 집에 가는데 길이 꽉 막혔더라. 그런데 뱃속에서 신호가 오기 시작했다”라고 운을 뗀 뒤 “안타깝게도 큰 놈이었다. 아주 포악스러웠다. 그런데 누가 봐도 ‘연예인 차’라서 당장 나가서 해결을 할 수가 없었다”라고 덧붙이며 장트러블로 인해 진땀을 쏟았던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묘사해 현장 모두의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귀성길 장트러블 스토리의 결말에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상황 속 신동엽은 “검은 비닐봉지를 쓰고 차 밖으로 나갔다”라고 밝혀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빵지순례의 성지’라고 불리는 대전에 도착한 신동엽과 한가인은 유명 빵집부터 의뢰인이 거주 중인 대학가 곳곳의 풍경을 둘러보며 출장의 깨알 재미를 맛보기도 했다는 전언이다. 이에 신동엽은 “야외 프로그램을 하니 좋다. 야외의 맛이 있다. 왜들 그렇게 야외를 하는지 알겠다”라며 13년만에 깨달은 야외 예능의 매력을 고백하기도 했다고.

 

이에 명절 귀성길의 들뜬 기분처럼 설레고 유쾌한 이야기들이 가득할 ‘손 없는 날’ 본 방송에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다.

 

한편, 전국각지 시민과 함께 하는 저 자극 고 감성 이사 버라이어티 JTBC ‘손 없는 날’은 오는 20일(금) 저녁 8시 50분에 9회가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