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도, 명절 기간 특별교통대책 상황실 운영

대중교통 증편시설물 정비 등 귀성길 안전편의 지원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2:07]

전남도, 명절 기간 특별교통대책 상황실 운영

대중교통 증편시설물 정비 등 귀성길 안전편의 지원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1/19 [12:07]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전라남도는 설을 맞아 귀성객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고향을 방문하도록 20일부터 5일간 연휴 특별교통대책을 추진한다.

특별대책으로 ▲교통안전 시설 정비 ▲코로나19 방역대책 점검 ▲귀성객 교통편의 지원 ▲대중교통 증편 ▲특별교통대책 상황실 운영 등을 중점 추진한다.

올해 설은 연휴 첫 날과 설 당일에 교통량이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전남도와 22개 시군은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도로 공사 현장, 노후시설물, 대중교통수단에 대한 안전점검과 운수 종사자 안전교육을 실시했다.

또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와 코로나19 일상회복에 따라 귀성객이 많이 이용하는 버스터미널, 기차역, 휴게소 등 다중이용시설 대상 코로나19 생활 속 방역수칙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안전한 교통시설 운영과 코로나19 재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귀성객 대중교통 이용 편의를 위해 수요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경기 7개 노선의 시외버스를 15회 증차 운행하고, 시내농어촌 버스는 이용 수요에 맞춰 시간대별로 탄력적으로 운행할 계획이다. 철도는 호남선 4회, 전라선 6회를 증편해 운행한다.

이밖에 설 연휴 기간 교통상황 관리와 빈틈없는 교통시설 방역점검을 위해 도시군, 경찰청 합동 특별교통대책 상황실도 운영한다. 전남도 도로교통과에서 근무반을 꾸려 상황을 관리하며, 전남도 버스운송사업조합과 경찰청의 협조체계도 긴밀히 유지할 계획이다.

김병호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민족 대명절 설을 맞아 늘어나는 교통수요에 철저히 대비하고 귀성객의 교통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안전 운전과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에 적극 동참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