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검찰, “이재명 - 김성태 통화했다” 진술 확보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1/19 [15:24]

검찰, “이재명 - 김성태 통화했다” 진술 확보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1/19 [15:24]

 

 

[서울=+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받는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과 이 대표가 “통화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19일 파악됐다. 검찰은 전날 김 전 회장을 상대로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 ‘북한 스마트팜 지원 사업비’ 50억 원 대납 의혹에 대한 첫 조사에 착수하는 등 이 대표를 겨냥한 수사를 본격화하고 있다.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영남)는 최근 쌍방울 관련 수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 대표와 김 전 회장 간 “통화를 한 사실이 있다”는 취지의 진술을 확보했다. 두 사람 간 친분 관계는 지난 17일 김 전 회장의 귀국 전후 때부터 논란이었다. 그는 “이 대표를 모른다”고 했지만, 같은 날 엄모 쌍방울 전 비서실장은 수원지법에서 열린 이화영(구속 기소)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 공판 증인으로 나와 “가까운 사이”라고 증언했다.

 

 

 

여기에 이 대표가 전날 KBS 뉴스에 출연해 “누군가가 술 먹다가 (김 전 회장의) 전화를 바꿔줬다는 얘기가 있는데 기억이 나진 않는다”고 해 친분 관계를 둘러싼 의혹이 더 커졌다. 검찰은 두 사람 간 친분 관계를 입증하기 위해 다각도로 수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전날엔 김 전 회장을 소환해 11시간여 동안 대북 송금 의혹을 집중 조사했다. 김 전 회장은 이 대표의 경기지사 시절인 2018∼2019년 640만 달러를 북한에 전달한 혐의에 대해 “경기도 사업(스마트팜)과 무관하게 쌍방울의 대북 사업을 위해 자금을 지원했다”고 부인했다고 한다. 

 

대북 송금은 회삿돈이 아닌 본인 소유의 특수목적회사 및 개인 자금이었다는 입장이다.

 

그러나 검찰은 2018년 12월 김 전 회장이 안부수(구속 기소) 아태평화교류협회 회장과 중국 단둥(丹東)에서 북한 김성혜 통일전선부 통일전선책략실장과 만나 ‘경기도 대신 쌍방울이 스마트팜 비용을 지원해 달라’는 제안을 받고 이듬해 1월 150만 달러를 보내는 등 ‘불법 대납’을 했다고 보고 있다.

김 전 회장은 2019∼2022년 이 전 부지사에게 뇌물 등 3억 원을 제공했다는 혐의는 일부 인정했지만 로비 성격은 아니라고 진술했다.

 

한편, 김 전 회장은 이날 횡령·배임·뇌물공여·외국환관리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지만 법원의 영장실질심사를 포기했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