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손 없는 날’ 한가인, “연탄 떼고 찬물만 나오던 집 살아. 친구네 아파트 부러웠다”

김사랑 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0:32]

‘손 없는 날’ 한가인, “연탄 떼고 찬물만 나오던 집 살아. 친구네 아파트 부러웠다”

김사랑 기자 | 입력 : 2023/01/20 [10:32]

 

 

‘손 없는 날’ 한가인이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에 대한 아쉬움을 털어놨다.

 

JTBC 예능 ‘손 없는 날’(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낯선 곳으로의 새로운 출발을 꿈꾸는 시민들이 이사를 결심하기까지의 인생 스토리를 담아 가는 프로그램. 결혼 후 분가, 인생 첫 독립, 가족의 증가와 축소 등 삶의 오르막과 내리막의 정점에서의 ‘이사’에 얽힌 현재 진행형 이야기. 오늘(20일) 방송되는 9회에서는 꿈을 좇아 늦은 나이에 성우를 시작한 대전 의뢰인을 위한 추억 이사 서비스가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가인은 ‘바쁘게 꿈을 쫓아 살다 보니 48세 나이에 아직도 옥탑방 원룸에 혼자 살고 있다. 집이 너무 협소해 가족과 친한 친구 1명 외에는 누구도 초대해 본 적이 없다’는 의뢰인의 사연에 남다른 공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가인이 “저 역시 어린 시절, 집에 친구를 초대해 본 적이 없다”라고 밝히면서 “친구들을 집에 초대하는 아이들이 부러웠다”라고 털어놓은 것.

 

한가인은 어린 시절 살던 시골집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은평구로 이사 오기 전, 아주 어렸을 때 살던 시골집은 찬물만 나오고, 연탄 보일러를 떼던 집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따뜻한 물이 나오는 친구네 아파트가 부러웠다”라고 넉넉하지 못했던 어린 시절의 일화를 꺼내 놔 주변 모두를 뭉클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한가인은 “‘누군가의 집을 간다’는 건 특별한 일 같다”라면서 의뢰인 집의 첫 번째 손님이 된 것에 남다른 소회를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나아가 한가인은 여전히 꿈을 위해 도전 중인 의뢰인과 따뜻한 교감을 나누며, 옥탑방 원룸을 떠나 새 보금자리를 찾은 의뢰인의 앞날에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고.

 

전국각지 시민과 함께 하는 저 자극 고 감성 이사 버라이어티 JTBC ‘손 없는 날’은 오늘(20일) 저녁 8시 50분에 9회가 방송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