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한-이란 의원 친선협회 "윤 대통령, 충분히 해명하고 정중히 사과해야"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17:20]

한-이란 의원 친선협회 "윤 대통령, 충분히 해명하고 정중히 사과해야"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1/20 [17:20]

 




[국회=+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윤석열 대통령의 "UAE의 적은 이란"이라는 발언으로 한-이란 관계가 급속히 냉각되고 있는 가운데 한·이란 의원친선협회가 “아랍에미리트의 적은 이란”이라고 한 윤석열 대통령 발언의 파장을 놓고 “정부는 진솔한 자세로 충분히 해명하고 필요하면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19일 김정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한·이란 의원친선협회 소속 의원들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얼마 전 윤석열 대통령이 아랍에미리트연합에 가서 외교 참사를 또 빚어냈다"며 "대통령실에서 장병 격려 차원으로 한·이란 관계와 무관하다 해명했지만 파장은 줄지 않는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들은 “윤 대통령의 발언은 자칫 아랍에미리트연합과 이란 관계에 대한 문제만이 아니라 우리나라가 이란을 적으로 여기고 있다고 오해를 불러일으켜 한-이란 간 갈등의 불씨가 될 수 있다”며 “최근 들어서 두 나라 간에 평화로운 관계가 무르익어가고 있는 마당에, 제3국의 대통령이 불쑥 적으로 규정한다는 것은 너무나 어이없는 일이 아닐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이들은 “정부는 역지사지의 마음과 진솔한 자세로 이란 측에 충분히 해명하고 필요하다면 정중히 사과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오해를 풀 수 있고 덧난 마음을 아물게 할 수 있다”고 촉구했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