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정근, 박영선에게 청탁하는 대가로 3000만원 받아 갔다"…사업가 법정 증언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1/20 [20:03]

"이정근, 박영선에게 청탁하는 대가로 3000만원 받아 갔다"…사업가 법정 증언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1/20 [20:03]

 

 




 

 

[서울=+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이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게 청탁하는 대가로 돈을 받아 갔다는 법정 증언이 나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옥곤 부장판사)는 20일 이씨에게 돈을 건넸다고 주장한 사업가 박모 씨를 이씨 재판에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박 씨는 2019년 11월 중소기업창업투자사 인수와 관련한 청탁을 하기 위해 이 씨를 소개받아 만났다고 한다.

 

그는 "이씨가 박영선 장관과 '언니·동생'하는 사이라 도움을 받을 수 있고, 투자사 관계자 김모 씨를 만나서 말해주겠다는 식으로 말했다"고 증언했다. 박 전 장관은 2019∼2021년 투자사에 대한 지휘·감독권이 있는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을 지냈다.

 

박씨는 "(이 씨가) 2000만원을 달라고 해서 2000만원을 줬고, 돈을 더 달라고 해서 총 3000만원이 들어갔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검찰이 "박영선 장관에게 인사한다는 명목으로 돈을 준 것이냐"고 묻자 박 씨는 "그렇다"고 답했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