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與 "이재명 '1원도 받지 않았다'는 김만배 거쳐 받았다는 뜻"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1/21 [19:30]

與 "이재명 '1원도 받지 않았다'는 김만배 거쳐 받았다는 뜻"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1/21 [19:30]

 



[국회=+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국민의힘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결국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이 받기로 한 이익은 엄청난 개발이익의 4분의 1에 가깝다"고 주장했다.

 

장동혁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검찰에 의하면 이 대표는 대장동 개발업자 김만배가 배당받은 지분의 절받을 건네받기로 했다. 김만배가 차지할 이익은 전체 개발이익의 49%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지분 절반을 나중에 건네받는 김씨 제안을 승인했다는 취지의 검찰 공소장 내용이 일부 언론에 보도되자 여당은 설 연휴 첫날에도 이 대표에 대한 공세를 이어가는 모양새다.

 

장 원내대변인은 "민간업자에게 천문학적인 개발이익을 안겨주고 그중 4분의 1을 받기로 했다면 공익환수 금액이 얼마이건 그 자체로 이미 심각한 범죄"라며 "이 대표가 말하는 공익환수란 공룡의 꼬리에 불과하다. 공룡을 찾고 있는데 꼬리를 들고 와서 공룡을 잡았다고 우겨봐도 소용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대표는 여태 '1원도 받지 않았다'고 강조해왔다. 이번에도 국민들께 통역을 해드리겠다"며 "이 대표가 1원도 받지 않았다는 말은 '직접 받은 돈은 1원도 없고 모두 김만배를 거쳐서 받았다'는 뜻이었다"고 비꼬았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