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재오, "대통령에게 잘 보여봐야 일회용일 뿐"…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1/24 [12:54]

이재오, "대통령에게 잘 보여봐야 일회용일 뿐"…

김시몬 | 입력 : 2023/01/24 [12:54]

=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23일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리 총선이 내년에 있다고 하지만 세상에 초선 의원들이, 우리 당의 자산이자 중진인 나 전 의원에 줄지어 연서, 성명서를 낸다? 이는 정당사에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나경원 전 의원을 질타한 당 초선 의원들을 향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고문은 "아무리 대통령에게 잘 보이고 싶다고 하지만 그런다고 잘 보이지도 않는다. 일회용일 뿐"이라면서 "그렇게 하면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이 고문은 초선 의원들이 차기 총선의 공천을 의식한 행동으로 봤다.

이 고문은 "차라리 초선들이 (성명을) 내면 갈등과 분열을 넘어서 당이 하나가 되자고 건강한 이야기를 해야지"라며 "특정인을 공격하고 린치를 가하면 깡패들도 아니고 그게 뭐냐"라고 꼬집어 말했다. 이어 "참 철없는 짓"이라며 "그런 사람들에게 공천을 주면 안 된다"라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전당대회 흥행과 우리 당 자산을 지키기 위해서는 떨어진다고 하더라도 나경원, 유승민까지 모두 전당대회에 나가야 한다"며 "그게 본인들에게도 좋은 것이고, 당에게도 좋은 것"라고 출마를 촉구했다.

이 고문은 "정치인으로서나 공직자로서나 나 전 의원 같은 처신은 잘못됐다"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 고문은 "농사지으라고 일꾼을 데려왔는데 맨날 시장판에 가서 놀고 있어 농사가 안될 것 아니냐"며 "만약 (당 대표 출마 의지가 있었다면) 임명하려고 할 때 당에 몸을 바쳐서 기여하겠다라고 딱 자르든지 아니면 작년 12월 초쯤 해보니 능력이 없다, 그만두고 당에서 놀겠다라고 그만뒀어야 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 고문은 "(출마를) 고심한다고 재고 대통령실 지원받고 당심은 잡고 하는 것이 보는 사람으로서는 불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를 두고 대통령실과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나 전 의원은 자녀 수에 따라 대출금을 탕감·면제하는 헝가리식 정책 구상 발언에 대한 책임을 지겠다며 저출산위원회 부위원장직을 사임했다. 이를 두고 전당대회 출마를 염두에 두고 사임한 것이 아니냐는 추측이 제기됐다. 결국 나 전 의원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기후대사직에서 해임됐다.

이어 나 전 의원은 지난 17일 해임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일부 참모들의 왜곡된 보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입장문을 통해 "나 전 의원 해임은 대통령의 정확한 진상 파악에 따른 결정"이라고 반박했다. 또, 국민의힘 초선의원 50명은 같은 날 공동성명을 내고 "대통령이 악질적인 참모들에 둘러싸여 옥석구분도 못 하는 무능한 지도자로 보이나"라고 반발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결국 나 전 의원은 20일 입장문을 통해 "최근 저의 발언, 특히 저에 대한 해임 결정이 대통령님 본의가 아닐 것이라 말씀드린 것은 제 불찰"이라며 "당원 여러분께도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