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무안군 민·관 합동 약 300여명의 인원 제설작업 총력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1/25 [07:37]

무안군 민·관 합동 약 300여명의 인원 제설작업 총력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1/25 [07:37]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무안군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월 24일 대설경보 발령에 따라 전 공무원의 1/4인 약 200여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에 돌입하고, 직접 현장에 투입되어 제설작업에 총력을 기울였다.

 

무안군에는 이날 오후 17시를 기준으로 1일 누적 최대 20cm의 폭설이 쏟아져 자율방재단 등 민·관 합동 약 300여명의 인원과 장비40여대를 투입해 눈이 쌓인 도로를 비롯해 시가지 제설작업을 벌이고 있다.

 

시가지 제설작업에 투입된 공무원과 함께 상인 및 지역주민들도 제설도구를 들고 상점 앞, 집 앞은 물론 주변길 제설작업에 동참하여 구슬땀을 흘렸다.

 

아울러, 김산 무안군수는 25일 출근과 동시에 간부공무원과 무안읍직원들은 무안읍내 시가지 주요도로를, 읍·면에서는 해당 시가지 주변 제설작업 실시하고, 남악 및 오룡지구에 거주하는 직원들은 신도시지원단으로 출근하여 제설작업토록 지시했으며, “신속하고 원활한 제설작업을 통해 군민들의 일생생활에 지장이 없도록 역량을 최대로 투입하여 효과적인 제설작업이 될 수 있도록 전하고, 군민들께서도 내 집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에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