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조원진 “북한 지령받은 전직보좌관, 시민단체 일망타진해야”

우리공화당 16일, 간첩단 혐의 지하조직 대대적 수사 확대 촉구

“문재인, 위장평화쇼로 종북좌파가 판을 치는 대한민국 만들어”

김은하기자 | 기사입력 2023/01/24 [21:31]

조원진 “북한 지령받은 전직보좌관, 시민단체 일망타진해야”

우리공화당 16일, 간첩단 혐의 지하조직 대대적 수사 확대 촉구

“문재인, 위장평화쇼로 종북좌파가 판을 치는 대한민국 만들어”

김은하기자 | 입력 : 2023/01/24 [21:31]

[다경뉴스=김은하 기자] 방첩당국이 북한 노동당으로부터 지령을 받은 혐의로 경남 창원·진주의 ‘자주통일 민중전위’와 제주의 ‘ㅎㄱㅎ’를 수사하는 가운데, 우리공화당이 간첩단 혐의 지하조직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 확대를 강력 촉구했다.

▲ 조원진 대표 (C)

우리공화당 조원진 대표는 16일(월) 보도자료를 내고 “대한민국 국회의원이라는 자가 간첩의혹을 받는 보좌관을 고용했고, 그 보좌관은 북한의 난수표를 보고했다는 간첩당국의 수사내용은 충격적”이라면서 “북한이 얼마나 대한민국의 정치권 등 핵심영역까지 치밀하게 접근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다. 간첩단 혐의 지하조직에 대한 대대적 수사 확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조원진 대표는 “북한이 창원과 제주의 대남공작 조직을 만든 이유는 불 보듯 뻔하다. 창원과 진주는 대한민국의 핵심산업인 방산업체가 밀집되어 있고 민노총의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에서 민노총과의 연대를 추진했을 것이고, 제주는 민노총 산하 제주 4.3통일위원회 장악 등을 통해 조직확대와 대중선동이 용이했을 것”이라면서 “북한이 얼마나 대한민국 구석구석에서 치밀하게 정치적 봉기를 하려고 계획했는지가 드러난 것이다. 반드시 숨어있는 북한의 지하조직과 간첩세력들을 일망타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조원진 대표는 “문재인 좌파독재정권 5년동안 종북좌파세력들은 사실상 문재인의 위장평화쇼에 기생해 조직과 힘을 키우고 전선을 넓혀갔다. 문재인 좌파독재정권 5년이 종북좌파가 판을 치는 대한민국을 만든 것이다”면서 “북한 간첩단 사건에 국회의원, 전직 보좌관, 시민단체가 총망라된 것이 드러난 만큼 이들에 대한 대대적인 수사 확대를 통해 반드시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조원진 대표는 “북한이 2016년, 무려 16년만에 난수방송을 재개했고 박근혜 대통령 불법탄핵에 민노총과 진보당 등 시민단체가 조직적으로 개입한 것은 국민들이 다 아는 사실이다”면서 “이들이 지금은 조직적으로 반미투쟁, 윤석열 규탄 및 퇴진 운동을 하고 있다. 이번 수사에 북한 간첩세력들이 대한민국 정치에 개입한 것도 반드시 수사해서 이에 대한 책임을 강력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본 기사 보기:다경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강진군 성전면 월남마을에서 바라본 남도 소금강 월출산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