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백학 詩] 그러니까 누가

백학 시인 | 기사입력 2023/01/25 [20:54]

[백학 詩] 그러니까 누가

백학 시인 | 입력 : 2023/01/25 [20:54]

 

 



     그러니까 누가 

 

                              백학

 

  푹풍처럼 몰아치는 

  내 감정의 차디찬 광기에

  눈 마주칠 수 있을까

 

  홀씨로 왔던 모든 것들의

  피어나지 못한 눈물

  통토의 얼음 벌판이다

  

  그 흔한 고백조차

  오래된 사랑의 이력조차 

  굉음의 바람에 쓸려가 버리고

  녹아 내리지 못하고

  다만 뼈마디조차 태워버리는

  사무침이다

 

  그러니까 누가 

  버려진 폐허의 아궁이에 

  불 지필 수 있을까

  싸늘한 눈 마주칠 수 있을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차이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