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팀코리아’, 중남미 국가 도로·철도 등 인프라 수주 나선다

페루·파나마에 ‘민관 합동 수주지원단’ 파견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1/30 [19:06]

‘팀코리아’, 중남미 국가 도로·철도 등 인프라 수주 나선다

페루·파나마에 ‘민관 합동 수주지원단’ 파견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3/01/30 [19:06]

페루·파나마 등 중남미 국가의 도로·철도 분야 인프라 수주에 ‘팀코리아’가 지원활동을 벌인다.

 

국토교통부는 페루와 파나마에 이원재 국토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한 민관 합동 수주지원단을 파견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수주지원단은 팀코리아가 입찰에 참여할 예정인 페루 아마존 지역 도로 정비사업, 메트로 건설사업 등의 수주를 지원하고 교통인프라 분야 실질적 협력 강화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우선 이 차관은 페루 리마를 방문해 빠올라 라사르테(Paola Lazarte) 페루 교통통신부 장관과 알렉세이 오블리타스(Alexei Oblitas) 국가도로청장을 면담하고 페루 정부가 발주한 아마존 지역 도로 정비사업 총괄관리사업(PMO, Project Management Office)에 우리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페루 정부가 정부간 계약 방식(G2G)으로 추진하는 이 사업 수주를 위해 국토부는 지난해 10월 도로 분야를 대표하는 한국도로공사와 엔지니어링 전문기업(도화엔지니어링)으로 팀코리아를 구성한 바 있다.

 

팀코리아는 도로 설계·건설·유지관리 전 단계에 대한 기술이전과 페루 교통인프라 관리역량을 강화시킬 전문가 양성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 국토교통부 누리집 보도자료 화면 갈무리  ©



또 이 차관은 메트로 사업 발주처인 리마-까야오 도시교통청의 마리아 하라(María Jara) 청장을 면담해 리마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에 국가철도공단 등 우리 기업의 참여 방안과 재원조달 방안 등 구체적인 사업 실행방안을 논의한다.

 

이후 파나마 파나마시티를 방문해 라파엘 사봉헤(Rafael Sabonge) 파나마 공공사업부 장관을 면담하고 인프라 분야 양국 간 협력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현재 파나마 최대 인프라 프로젝트인 메트로 3호선 건설사업에 우리기업 컨소시엄이 참여하면서 양국 간 인프라 협력이 활발해진 상황에서 이를 이어갈 후속 협력사업도 함께 모색할 계획이다.

 

이 차관은 “이번 중남미 수주지원단 파견은 윤석열 정부의 해외건설 500억 달러 수주 목표 달성을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해외건설의 신시장 발굴을 위해 마련한 계기”라며 “페루·파나마와의 인프라 분야에 대한 협력을 심화하면서 고부가가치 PMO 시장 진출과 민관협력사업 등 새로운 협력모델을 발굴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