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해 탄소중립 중점학교’ 40개 선정…지속가능한 미래 배운다

6개 관계부처 협업…탄소중립 교육 기반 확대 및 전문성 등 제고

이성민 기자 | 기사입력 2023/03/14 [08:33]

‘올해 탄소중립 중점학교’ 40개 선정…지속가능한 미래 배운다

6개 관계부처 협업…탄소중립 교육 기반 확대 및 전문성 등 제고

이성민 기자 | 입력 : 2023/03/14 [08:33]

교육부는 환경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산림청, 기상청 등 6개 관계부처와 협업으로 ‘2023년 탄소중립 중점학교’ 40개교를 선정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중점학교에는 신규로 30개교를 선정하고, 학교 탄소중립 교육의 전문성을 제고하기 위해 기존에 중점학교로 선정되었던 학교를 중심으로 선도모델 유형 10개교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중점학교에 특수학교인 대전해든학교를 처음으로 선정해 장애학생에게 체계적인 기후·환경위기 대응 탄소중립 실천교육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부는 미래세대의 기후·환경위기 대응역량 함양을 위한 실천은 학교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는 인식 아래, 지난 2021년 6개 관계부처가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해마다 지원 학교를 확대해왔다.

 

올해 중점학교에는 먼저 교육부의 탄소중립 실천을 위한 교육과정 및 프로그램 운영, 시설·공간 조성 등 사업비 지원 등이다.

 

▲ 2023 탄소중립 중점학교 선정 결과(단위 : 개교)  ©



또한 부처별 전문분야를 중심으로 환경부는 기후·환경교육 소통창구(헬프데스크), 푸름이 이동환경교실, 환경교구 및 환경도서 지원이다. 해수부는 해양환경 이동교실, 국립해양환경 온라인교육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농어촌인성학교 연계·체험 지원을, 산림청은 목재체험교실, 산림교육전문가 및 숲 교육을 지원한다. 기상청은 기후변화과학 강사 강의·체험학습, 국립기상과학관 기후변화과학 교육 등을 다각적으로 지원한다.

 

전담기관(한국교육개발원) 상담(컨설팅) 등을 통해 탄소중립 교육과정·프로그램 운영, 학교구성원 역량강화, 실천문화 조성·확산 등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거점 학교로 거듭날 예정이다.

 

아울러 중점학교 간 협의회·워크숍 등을 통해 학교별 우수사례를 적극 발굴하고 우수사례집을 발간·배포하여 탄소중립의 모범사례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계획이다.

 

고영종 교육부 책임교육지원관은 “탄소중립의 실현을 위해서는 모든 사회구성원의 공감과 협력을 통해 함께 하는 실천 활동이 중요하며, 특히 어릴 때부터 기후·환경변화 위기를 제대로 인식하고 적극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학교 교육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는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해 학교에서의 기후·환경교육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 시도교육청과 지속해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동백꽃 정취에 젖어보세요' 170여종 만개해 각기 다른 매력 뽐내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