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진중권"국힘 전당대회 尹이 점지,이게 북한 선거지 대한민국 선거인가"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3/15 [16:15]

진중권"국힘 전당대회 尹이 점지,이게 북한 선거지 대한민국 선거인가"

김시몬 | 입력 : 2023/03/15 [16:15]

신평(왼쪽) 변호사와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 유튜브 채널 캡처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3·8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 김기현 당 대표가 선출된 일과 관련해 "(자신)능력이 아니라 (윤석열)대통령이 점지했다"고 주장했다.

신평 변호사는 이에 "진 교수가 김 대표를 과소평가한다"고 반박했다.

진 교수는 14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서 "대통령실이 움직여 꼴등 후보(김기현)가 1등으로 둔갑했다. 이게 공정이고 상식인가"라며 "(경선) 룰 바꾸고, 유승민·나경원(전 의원을) 제거하고 안철수(의원을)를 견제했다"고 했다.

이어 "대통령실과 행정관은 선거운동까지 했다. 분명히 현행법 위반"이라고 비판했다.

진 교수는 "이게 대통령이 갖고 있는 권력의 힘이지, 한 개인으로서 헌법적 권리, 거기에서 나온 것은 분명히 아니다"라고도 했다.

패널로 출연한 신평 변호사는 이에 "진 교수가 김기현 대표를 조금 과소평가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그분(김기현)이 처음에는 낮은 평가를 받은 게 사실이지만, 김장(김기현·장제원) 연대를 이뤄 어떤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건 사실이다. 김장연대를 성사시켰다는 것도 능력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신 변호사는 "헌법적 관점에서, 대통령이라도 헌법 제37조2항에 의해 제한되지 않는 범위에서 기본권을 갖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그냥 (전당대회)투표만 할 수 있는 그런 권리만 있는 게 아니고 대통령도 한 개인으로 얼마든 정치적 견해를 밝힐 수 있다"고 했다.

진 교수는 이에 "능력이 아니고 대통령께서 점지해주셨다. 그게 왜 본인 능력인가"라며 "모든 사람이 나는 친윤이다라고 했다. 나경원도 친윤, 안철수도 대통령과 연대하겠다고 했다"고 반박했다.

또 그는 "안철수도 대통령과 연대하겠다고 말했는데 연대라는 발언 자체도 신성모독이라고 해서"라며 "대통령과 연대하겠다, 이런 말도 못하게 하는 그런 선거가 북한 선거지 대한민국 선거냐"라고 했다.

나아가 진 교수는 "저는 반헌법적이라고 본다. 사실상 선거가 아니지 않는가"라며 "대통령이 나 김기현 지지한다고 사실상 임명하면 되는 것을, 선거라는 제도를 왜 두는가"라고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미식 여행지 고흥, ‘녹동항 포차’에서 추억을 쌓아요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