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민주당 이상민, "우리가 文 꼬봉인가,모욕적"

김시몬 | 기사입력 2023/03/18 [12:50]

민주당 이상민, "우리가 文 꼬봉인가,모욕적"

김시몬 | 입력 : 2023/03/18 [12:50]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17일 오후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 외에 대안이 없으니 당의 단합을 주문했다는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의 주장을 두고 "우리가 문 전 대통령의 꼬봉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재인 전 대통령이 과도하게 말씀하신 거고 전달한 분도 잘못했다"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해야 될 말이 있고 안 해야 할 말이 있다. 이 대표 말고는 대안이 없다? 그런 이야기를 막 하시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그 이야기를 설사 했더라도 그거를 대외적으로 얘기할 성질이 아니다. 전직 대통령의 말을 막 이야기 하면 되느냐"며 문 전 대통령의 발언을 대외적으로 공개한 박 전 원장을 직격했다.

이 의원은 또 "저희들한테 문재인 전 대통령의 뜻이 이러니까 아무 말 마라 이런 지침으로 들린다. 이걸 저희들이 수용하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앞서 같은 날 박 전 원장은 YTN 라디오에서 지난 10일 경남 양산을 방문했을 때 문 전 대통령과 나눈 대화를 공개했다. 박 전 원장은 "문 전 대통령은 민주당이 총단합해서 잘해야 되는데 그렇게 나가면 안 된다(고 말했다)"며 "지금 이재명 대표 외에 대안도 없으면서 자꾸 무슨... 그 정도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 의원은 당내에서 이 대표의 거취를 두고 연말쯤 퇴진하는 질서 있는 퇴진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을 두고선 "이 대표를 위한다면 그런 말하면 안 된다"며 "계속 시간벌기 하다가 막바지에 그만두겠다는 애기밖에 더 되느냐. 지저분하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그만둘 때는 전격적으로 해야 한다. 일단 급한 불부터 끄려면 당을 위해서도, 이재명을 위해서도 본인의 거취 정리가 빠르게 필요하다"고 했다.

또 당내에서 이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의원이 소수라는 점에 대해선 "다수라고 반드시 옳은 거냐"며 "무기명으로 이재명 대표 진퇴에 대해 (투표를) 해볼까요"라고 했다.

이외에도 이 의원은 이 대표를 향한 검찰의 수사가 과도한 측면이 있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