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여자화장실서 급히 나가”… 대학가 몰카 용의자 잡고 보니 ‘반전’

신종철기자 | 기사입력 2023/03/18 [17:56]

“여자화장실서 급히 나가”… 대학가 몰카 용의자 잡고 보니 ‘반전’

신종철기자 | 입력 : 2023/03/18 [17:56]

 

 

[강원=+코리아타임즈/신종철기자]강원도 한 대학에서 여자 화장실을 들렀다 나온 짧은 머리의 여학생을 남성으로 오인해 경찰에 신고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8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4시 50분쯤 “강릉시 한 대학교 건물 2층 여자 화장실에서 남성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나오더니 급히 도망쳤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건을 인지한 대학 학생회가 긴급하게 자체 탐지기를 이용해 현장을 확인한 결과 불법 카메라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한다.

 

해당 대학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 같은 사실을 알리며 “용의자가 워낙 빠르게 도망친 상태였다. 누군가 숨어있을지 모르니 여학생들은 화장실 이용 시 모든 칸을 꼭 열어보고 사용하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후 경찰이 CCTV 등을 토대로 추적한 결과 용의자는 남학생이 아닌 같은 학교 여학생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여학생이 짧은 머리에 패딩 점퍼를 입고 있었던 데다 급하게 화장실에서 뛰어나오는 모습에 신고자가 착각한 것으로 결론짓고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9회말 2아웃에도 포기를 모르는 야구선수들처럼, 끝까지 최선을 다하고 책임감 있는 기자가 되고 싶습니다. ‘강심장’을 가슴에 품고, ‘런닝맨’처럼 취재현장을 뛰어, 독자들에게 웃음과 ‘힐링’을 선사하겠습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웰니스 여행은 봄꽃이 개화한‘ 고흥으로
1/20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