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전남 농수산식품 싱가포르에 연간 300만달러 수출 교두보

전남도, 현지 LNC와 업무협약…남도음식 세계화 앞장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3/03/22 [09:40]

전남 농수산식품 싱가포르에 연간 300만달러 수출 교두보

전남도, 현지 LNC와 업무협약…남도음식 세계화 앞장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3/03/22 [09:40]

[플러스코리아타임즈 = 윤진성 기자]전라남도가 21일(현지 시각) 싱가포르에서 한국 식품 유통판매 전문기업인 LNC(대표 이종근)와 전남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업무협약을 하는 등 남도음식 세계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협약식에선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와 이종근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산 우수 농수산식품을 싱가포르 현지에서 적극 홍보하고,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을 통해 연간 300만 달러의 싱가포르 수출 달성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종근 대표가 2009년 싱가포르에 설립한 LNC는 싱가포르 현지 식당 200여 개에 식자재를 납품하고 있다. 또 한국식품 유통을 전문으로 하는 ‘오케이식품’을 비롯해 ‘LEE마트’, 한국식 반찬 전문점 ‘찬찬찬’과 한국형 분식집 ‘원더풀 밥상’을 운영하며 연 매출 1억 5천만 달러를 달성하는 한국산 식품 전문 수입유통기업이다.

이종근 대표는 “싱가포르는 중국계, 말레이시아계, 인도계가 혼재한 다민족 국가이면서, 전체 인구의 약 30%가 외국인으로 외국 음식과 문화에 대한 개방성이 매우 높다”며 “전남도와 적극적인 협업은 물론 LNC가 가지고 있는 물적인적 네트워크를 최대한 활용해 전남 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금주 부지사는 “LNC가 가지고 있는 식품 유통 네트워크를 잘 활용하면 우수한 전남 농수산식품이 현지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음식문화에 대한 개방성이 높은 싱가포르에서 LNC와 함께 남도음식 세계화를 위한 교두보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오는 4월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싱가포르 엑스포에서 열리는 ‘싱가포르 국제 식품박람회’에 전남을 대표하는 김, 김치, 유자, 천일염, 녹차, 장류, 한식육수, 오징어스낵 등을 생산하는 8개 기업이 공동 참여하는 ‘전라남도 식품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농수산식품 수출 브랜드인 ‘더 키친 오브 코리아, 전라남도(The Kitchen of Korea, Jeollanamdo)’ 통합부스를 설치해 전남 수출기업의 전시 및 상담 공간을 운영하고 한국 음식의 정수인 ‘남도음식’을 홍보해 세계 식품시장에서 전남 브랜드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이메일:tkpress82@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