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건설근로자 2300명에 무료 건강검진 지원…‘맞춤형 검진 가능’

국가검진 포함한 기본검사에 MRI·CT·초음파·대장내시경 등 선택검진

이형주 기자 | 기사입력 2023/03/27 [22:52]

건설근로자 2300명에 무료 건강검진 지원…‘맞춤형 검진 가능’

국가검진 포함한 기본검사에 MRI·CT·초음파·대장내시경 등 선택검진

이형주 기자 | 입력 : 2023/03/27 [22:52]

건설근로자공제회는 분진, 소음 등 건강에 유해한 근로환경 속에서도 건강관리의 기회가 부족한 건설근로자 2300명에게 무료로 종합 건강검진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종합 건강검진 항목에는 흉부 X선 촬영, 종양 표지자 검사 등 국가 검진이 포함된 기본검진과 MRI, CT, 초음파, 대장내시경 등 선택검진 항목이 포함되어 개인별 맞춤형 검진이 가능하다.

 

비용은 전액 공제회가 부담하며, 본인이 희망하는 경우 검진 결과에 대한 전문 의료진 상담 등 사후관리가 가능하다.

 

또한 중증질환 발견 시 3차 진료기관 연계서비스도 지원할 계획이다.

 

▲ 2023년 건설근로자 종합 건강검진 지원내용  ©



올해는 검진기관을 전년도 65개에서 전국 83개로 확대해 접근성을 높인다.

 

검진 결과에 대해 개인정보 이용 동의 때 최근 3개년의 연차별 이력 관리 기능을 신규 제공함으로써 건설근로자의 건강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퇴직공제 총 적립일수 252일 이상, 직전년도 또는 직전 12개월 적립일수 100일 이상이고 전년도 공제회가 지원한 종합 건강검진 수검자가 아닌 건설근로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건설근로자 하나로서비스(www.cw.or.kr/hanaro), 공제회 지사·센터 방문, 우편, 팩스 및 전화신청(1666-1122)도 가능하다. 신청 자격과 세부 안내 등 자세한 사항은 공제회 홈페이지 공지 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김상인 공제회 이사장은 “시간적·경제적 사정으로 건강관리 필요성이 절실한 건설근로자에게 종합 건강검진 지원사업이 도움이 되길 바라며, 향후 더 많은 건설근로자에게 더 나은 양질의 건강검진 기회가 주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