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문재인 전 대통령 5·18 참배…"대한민국 민주주의는 5·18에 큰 빚져"

장서연 | 기사입력 2023/05/17 [22:35]

문재인 전 대통령 5·18 참배…"대한민국 민주주의는 5·18에 큰 빚져"

장서연 | 입력 : 2023/05/17 [22:35]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함께 참배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7일 광주광역시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강기정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함께 참배를 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제공

문재인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17일 오전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해 방명록에 5·18 민주정신은 언제나 우리 곁에 있습니다라고 남겼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민주묘지를 찾았으며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민주의문에서부터 동행했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시종일관 입을 굳게 다문 엄숙한 표정으로 헌화, 분향, 묵념하며 희생자들의 넋을 기렸다.

공식 참배를 마친 문 전 대통령은 고등학생 시민군으로 활동하다 숨진 고(故) 문재학 열사의 묘소를 찾았다. 문 열사는 광주상고 1학년에 다니던 중 최후항쟁이 벌어진 옛 전남도청을 사수하다 계엄군의 총탄에 숨졌다. 무릎을 굽혀 묘비를 어루만진 문 전 대통령은 문 열사를 모티브로 한 소설 소년이 온다를 언급하며 그의 희생을 안타까워했다.

문 전 대통령은 별도의 공간에 마련된 국립묘지 2묘역과 민주열사들이 안장된 민족민주열사 묘역(옛 망월묘역)을 차례로 방문해 다시 한번 헌화와 분향하며 고개를 숙였다.


문 전 대통령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5·18 민주항쟁에 크게 빚졌다"면서 "전 국민이 오늘날 민주주의를 이렇게 누리는 것도 5·18 항쟁의 헌신과 희생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5·18 기념일을 앞두고 퇴임해 참배하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는데 오늘 참배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우리 국민이 다 함께 5·18 민주항쟁의 의미를 새기며 민주주의를 다시 생각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5·18 정신 헌법전문 수록에 대해서는 "제가 재임 중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는 개정안을 제출했는데 국회에서 제대로 심의가 되지 않아 국민투표까지 가지 못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정치인들이 더 노력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미디어저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메인사진
유구색동수국정원, 한국관광공사 6월 가볼 만한 곳 선정
1/23
연재
광고